지난해 상호금융 순이익 2.2조 전년과 비슷

김병탁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지난해 상호금융 순이익 2.2조 전년과 비슷

김병탁 기자   kbt4@
입력 2021-04-07 06:00

농협, 하나로마트 매출 증대로 적자폭 줄여
이자 수익 감소로 신용부문 수익 7481억원 축소


농협·수협을 포함한 상호금융조합의 지난해 순이익은 2조2000억원가량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 등 상호금융업권의 지난해 순이익은 2조1767억원으로 전년(2조1722억원) 비슷한 수준이었다. 전체적으로 이자와 비이자부문의 손익이 감소하면서 신용사업부문의 수익이 전년 대비 7714억원 감소했다. 반면 경제사업부문에서는 농협의 하나로마트 매출 증가로, 2019년 2조403억원에서 2020년 1조2877억원으로 적자 폭이 7526억원 감소했다.
업권별로 보면 지난해 농협의 순이익은 1조6459억원으로 전년 대비 450억원(2.7%) 감소했다. 신협과 수협의 경우 각각 전년 대비 3.5%, 9.3% 증가한 3831억원, 779억원을 기록했다. 산림조합도 전년 대비 74.9% 급등한 698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호금융권의 연체율은 1.54%로 전년 대비 0.17%p 감소했다. 가계대출과 기업대출 연체율은 전년 대비 0.23%p, 0.24%p 개선된 1.19%, 2.23%를 기록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도 2019년말 2.04%에서 2.02%로, 0.02%p 하락했다.

또한 순자본비율은 8.17%로 지난해말(8.10%) 대비 0.07%p 상승했다.


지난해 상호금융업권의 총자산은 584조1161억원으로 전년 대비 38조467억원 증가했다. 이중 여신과 수신자산은 401조935억원과 498조923억원으로, 전년 대비 9.8%, 7.3% 증가했다. 또한 신협(879개)·농협(1,118개)·수협(90개)·산림(138개) 등 총 조합수는 2225개이며, 조합당 평균자산은 2625억원을 기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경기회복 지연과 코로나19 영향으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 취약차주가 향후 상호금융업권의 잠재위험이 대두될 가능성이 있다"며 "최근 증가하고 있는 기업대출의 증가속도를 안정화시키고, 취약계층의 금융부담을 완화하는 등 부실 가능성에 대비해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지난해 상호금융 순이익 2.2조 전년과 비슷
(금융감독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