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장관 "지역특성에 맞는 문화도시 조성 현장의견 반영"

김광태기자 ┗ 바이든, 국무부 차관보 한국계 엘리엇 강 지명...법무부 토드 김 이어 두번째

메뉴열기 검색열기

황희 장관 "지역특성에 맞는 문화도시 조성 현장의견 반영"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4-07 17:06
황희(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7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문화도시 관계자들과 만나 문화도시 사업의 성과와 향후 문화도시의 지속적인 발전 방안 등 다양한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는 문화도시심의위원과 문화도시 정책 전문가, 지역문화 활동가, 문화도시센터 관계자 등 10명이 참석했다.
황희 장관은 "앞으로도 각 지역의 특성에 맞는 문화도시 조성 계획을 지원할 수 있도록 현장에 계신 여러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세심하게 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문체부는 2019년 12월 처음으로 제1차 문화도시 7곳을 지정했으며 올해 1월에는 제2차 문화도시 5곳을 지정했다. 문화도시 조성 사업은 지역이 자율적으로 도시 문화 환경을 기획·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포괄적으로 예산을 지원하는 것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황희 장관 "지역특성에 맞는 문화도시 조성 현장의견 반영"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7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화도시 관련 전문가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