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와중에…송언석, 개표상황실서 당직자들에게 `욕설·발길질` 눈살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와중에…송언석, 개표상황실서 당직자들에게 `욕설·발길질` 눈살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1-04-07 22:49

국민의힘 사무처 "묵과할 수 없어…사퇴하라"


국민의힘 사무처가 7일 송언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이 국민의힘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사무처 국장급 및 팀장급 당직자를 상대로 폭행을 저질렀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큰 격차로 이길 전망인 가운데, 불미스러운 사건이 일어난 것이다.


국민의힘 사무처는 이날 "오늘 송 비서실장은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사무처 국장 및 팀장급 당직자에게 발길질 등의 육체적 폭행과 욕설 등의 폭력을 자행했다"며 "송 비서실장의 공식적인 공개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4.7 재보궐 선거 투표일에 행해진 폭력을 사무처당직자 일동은 절대 묵과할 수 없음을 밝힌다"며 "송 비서실장은 오늘부로 모든 당직을 사퇴하고 탈당하라. 위와 같은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사무처당직자 일동은 폭력갑질 송 비서실장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할 것임을 밝힌다"고 했다.


이어 "당의 위신을 해치고 민심에 위반하는 행동에 대해서 절대 묵인할 수 없다"며 "송 비서실장은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사무처당직자 일동의 요구에 진정성 있는 사과와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이와중에…송언석, 개표상황실서 당직자들에게 `욕설·발길질` 눈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 결과발표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