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베이징 올림픽 `공동 보이콧` 논란에 "논의 없다" 진화 나서

전혜인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美, 베이징 올림픽 `공동 보이콧` 논란에 "논의 없다" 진화 나서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1-04-08 09:51
미국 정부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참가에 대해 '동맹국들과 상의하겠다'며 보이콧 가능성을 내비쳐 논란이 일자 백악관이 상황 수습에 나섰다.


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우리는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 어떤 께 어떤 공동 보이콧도 논의한 적이 없고,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물론 공동 관심사를 정의하고 공동 접근을 확립하기 위해 동맹과 모든 수준에서 긴밀히 협의한다"면서도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한 우리 계획에서 어떤 변화에 관해 진행 중인 논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앞서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이 지난 6일 브리핑에서 베이징 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해 "동맹들과 중국에 관한 접근법을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이 있다.

이에 '동맹들과 올림픽 공동 보이콧을 논의하고 있는 것이냐'는 질문이 나오자 프라이스 대변인은 "그것은 분명히 우리가 논의하기를 원하는 것"이라고 답하며 중국 내에서의 인권 침해 문제를 제기했다.



발언이 공식화되자 중국은 즉각 반발에 나섰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은 올림픽 헌장 정신에 어긋나고 각국 선수들의 이익과 올림픽 사업에도 손해를 끼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신장 위구르 집단학살 등에 대해서도 "세기적인 거짓말"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내부에서도 반대가 나왔다.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 수잰 라이언스 위원장도 이날 "미국의 젊은 선수들이 정치적 노리개로 사용돼야 한다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서 일어나는 심각한 인권 문제를 축소하고 싶은 것은 분명히 아니다"며 "하지만 미국은 이런 우려에 건설적으로 대응할 수단이 많다"고 주장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美, 베이징 올림픽 `공동 보이콧` 논란에 "논의 없다" 진화 나서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 EPA=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