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경영 확산하려면 인센티브 관점으로 접근해야"

김위수기자 ┗ LG 오브제컬렉션, 세계 권위 디자인상 수상

메뉴열기 검색열기

"ESG 경영 확산하려면 인센티브 관점으로 접근해야"

김위수 기자   withsuu@
입력 2021-04-08 17:11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정책 관점으로 접근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8일 산업통상자원부·법무법인 화우와 함께 '제1차 대한상의 ESG 경영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포럼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 대한 국내 산업계의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리스크 관리와 정책 지원 방법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ESG 경영이 확산하기 위해서는 ESG가 기업에 부담을 주는 규제가 돼선 안 된다면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정책 관점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김동수 한국생산성본부 지속가능경영추진단 단장은 이날 포럼에서 "ESG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높은 관심, 관련 법률 제정 등을 고려하면 ESG가 기업 경영과 투자의 표준으로 자리 잡는 단계로 진입하고 있다"며 "기업들은 상징적 활동보다는 ESG 성과 달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근우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는 "다양한 국내외 ESG 평가 기준이 존재하면서, ESG 대응을 시작하려는 기업들이 혼란스러워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평가 기준을 글로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태희 상근부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ESG는 피할 수 없는 흐름으로, 각 기업이 부담이 아닌 새로운 기회라고 인식해야 한다"며 "정책금융 등 인센티브 제공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포럼에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양원준 포스코 전무, 이병훈 현대차 상무, 이선주 KT 상무, 유원무 풀무원 바른마음경영실장, 이재혁 고려대학교 교수, 김선우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이사 등이 참석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ESG 경영 확산하려면 인센티브 관점으로 접근해야"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제1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