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비바·카카오·네이버·쿠팡·뱅샐·핀크`와 동맹

김병탁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금융결제원, `비바·카카오·네이버·쿠팡·뱅샐·핀크`와 동맹

김병탁 기자   kbt4@
입력 2021-04-08 10:43

오픈API협의체 구성…개방형 금융서비스 논의 정례화
비바리퍼블리카, 카카오페이, 네이버파이낸셜, 쿠팡페이, 뱅크샐러드, 핀크, 페이코, 쿠콘 회원사 참여
"오픈API 외 핀테크 정책 공유도"


금융결제원이 비바리퍼블리카, 카카오페이, 네이버파이낸셜, 쿠팡페이, 뱅크샐러드, 핀크, 페이코, 쿠콘 등 핀테크 핵심 기업과 협의체를 구성했다. 오픈API 등 개방형 금융서비스 발전과 핀테크 정책 동향을 공유·논의하는 기구다.


금융결제원은 8일 국내 주요 8개 핀테크기업 대표자와 함께 개방형 금융혁신을 논의하는 제1차 오픈핀테크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8개사는 오픈API 이용이 가장 활발한 곳이다.
오픈핀테크협의회(정식명칭 '오픈API협의회')는 향후 분기별 1회 정도 정례적으로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핀테크 기업들과 함께 신규 혁신서비스의 발굴, 개방형 금융서비스의 효율적 추진, 핀테크 관련 정부정책과 업계동향 공유·논의, 기타 핀테크 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첫 회의에는 김학수 금융결제원 원장과 8개 회원 기업 대표자가 한 자리에 모였으며, 참석자들은 최근 업계 현황을 공유하고 관련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해다.


김학수 원장은 "오픈핀테크협의회를 통해 미래 금융산업의 도약을 위한 많은 논의와 협력이 진행되기를 희망한다"며 "금융권과 핀테크 기업 모두가 참여하는 오픈파이낸스 환경 조성을 위해 금융결제원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금융결제원, `비바·카카오·네이버·쿠팡·뱅샐·핀크`와 동맹
금융결제원은 8일 국내 주요 핀테크 기업의 대표자가 한 자리에 모여서 개방형 금융혁신을 논의할 수 있도록 오픈핀테크협의회를 구성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좌측부터 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대표, 쿠콘 이영결 부사장, 카카오페이 신원근 부사장, 핀크 권영탁 대표, 금융결제원 김학수 원장, 뱅크샐러드 김태훈 대표, 쿠팡페이 경인태 대표, 엔에이치엔페이코 정연훈 대표, 네이버파이낸셜 최인혁 대표(금융결제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