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재보궐선거 민심 받들어 내년 대선에선 반드시 정권교체로 보답할 것"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안철수 "재보궐선거 민심 받들어 내년 대선에선 반드시 정권교체로 보답할 것"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1-04-08 09:48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서울 시민들이 10년 동안 일곱 번이나 야권이 졌던 서울에서, 야권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줬다. 감사하다"며 "이런 민심을 받들어 내년 대선에서는 반드시 정권 교체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4·7 재·보궐선거에서 유권자들이)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위선, 오만과 독선, 도덕적 파탄에 대해 준엄한 심판을 내려줬다"고 했다.
안 대표는 "민주당의 패배는 정책의 실패 등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결국 그간 일련의 선거에서 대승, 연승에 취해 민심 앞에 교만했던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며 "야권은 이번 선거에서 단일화로 최선을 다했지만, 냉정하게 따진다면 이번 선거는 야권의 승리라기보다는 민주당의 패배다. 야권이 잘해서라기보다는 정권이 무능하고 부패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이어 "이번 승리 앞에서 저를 포함한 야권은 이 점을 직시하고 더욱 겸손하게 민심을 받들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그동안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자기들 마음대로 농락할 수 있었던 것은 대선 승리만으로 인한 것이 아니었다. 대선, 지방선거, 총선을 연달아 승리하며 모든 권력을 장악했기 때문"이라며 "그렇게 장악한 권력으로 공정과 정의를 파괴하고, 민주주의와 법치, 그리고 민생을 파탄 냈던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그렇기 때문에, 그들이 망쳐놓은 대한민국을 제자리로 돌려놓기 위해서는 내년 대선은 물론, 바로 이어지는 지방선거, 그리고 2024년 총선까지 모두 야권이 승리해야 한다"며 "따라서 길고 험한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대장정을 앞둔 우리에게 이번 보궐선거의 승리는 작은 교두보를 놓은 것이자 겨우 베이스캠프를 친 것뿐이다. 이번 선거는 끝이 아니라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이번 선거를 통해 이념적 양극단에 대한 국민의 평가가 내려졌다고 생각한다. 이념과 진영으로 나라와 국민을 찢어 놓는 분열과 갈라치기의 정치, 갈등을 정치적 자양분으로 삼는 패거리 정치는 국민의 외면과 심판을 받았다"며 "대신 중도와 실용의 정신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합리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 해결의 정치,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대통합의 정치에 대한 국민적 기대가 확인됐다"고 했다.

안 대표는 △혁신해야 한다 △대통합을 이뤄야 한다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 △야권은 '대한민국의 번영'을 이끌 책임이 있다는 4가지 방향을 제시하면서 "민주당의 무능과 부패로 얻은 반사이익에만 기대서는 더 이상의 승리를 기대할 수 없다. 혁신을 통해 정권교체가 더 나은 믿음이라는 확신을 드려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이제 우리는 '대한민국의 번영'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 차갑게 식어 버린 성장 엔진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며 "성장을 통해, 어려운 분들을 돕는 복지를 충분히 감당하면서도, 우리 아이들에게 빚더미를 물려주지 않고 지속 가능한 대한민국의 비전을 야당이 제시하고 이끌어야 한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안철수 "재보궐선거 민심 받들어 내년 대선에선 반드시 정권교체로 보답할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안 대표는 배경 현수막에 담긴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의미와 관련해서는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진심의 정치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