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의 4·7 대패에…몸 낮춘 靑, 지도부 총사퇴한 與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충격의 4·7 대패에…몸 낮춘 靑, 지도부 총사퇴한 與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1-04-08 17:19

고조되는 위기감에도…靑, 기존 정책기조 열거하며 "실현 위한 노력 흔들림 없이 계속될 것"


문재인 정부 집권 후 4연승을 달리던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선거에서 대패를 당하자 여권은 충격에 휩싸였다. 청와대는 몸을 낮췄고, 민주당은 지도부 총사퇴로 빠른 사태 수습에 나섰다. 다만 청와대는 정책 기조 변화에 선을 그었고, 민주당 역시 차기 비대위 구성을 두고 일각에서 반발하는 등 어수선한 모습이어서 패배의 여진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8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말씀드리겠다"며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대변인은 "코로나 극복과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했다.
민주당도 재보궐 선거 참패에 지도부가 고개 숙여 사과하고 총사퇴를 선언했다.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 오늘 민주당 지도부는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은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줬다. 국민이 됐다고 할 때까지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했다.

이어 "지도부의 총사퇴가 혁신과 성찰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 지도부 총사퇴 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라며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날 정책 기조 변화가 검토되느냐는 질문에 사실상 선을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 마음을 얻는데 부족했다는 점을 느낀다. 앞으로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도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이 이번 선거 통해 드러난 국민 절실한 요구라고 보고 있다.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반드시 도전 과제들을 극복해 나가겠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충격의 4·7 대패에…몸 낮춘 靑, 지도부 총사퇴한 與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과 최고위원들이 8일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면서 허리 숙여 사과하는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