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영화계 최고권위 아카데미 회원 초대 받아

김광태기자 ┗ [DT현장] `공동부유`에 드리운 황제의 불안

메뉴열기 검색열기

`미나리` 윤여정, 영화계 최고권위 아카데미 회원 초대 받아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7-02 06:42
`미나리` 윤여정, 영화계 최고권위 아카데미 회원 초대 받아
아카데미 신입 회원 초청을 받은 윤여정[연합뉴스TV 제공]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이 영화계 최고 권위의 모임인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의 신입 회원 제안을 받았다.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1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신입 회원 초청자 명단을 발표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아카데미가 공개한 올해 신입 회원 초청자는 모두 395명으로, 윤여정은 연기자 부문 신입 회원으로 초대됐다.
윤여정이 아카데미의 초청을 수락하면 앞으로 정식 회원으로서 아카데미상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또 '미나리'에서 주연을 맡은 한국계 배우 스티븐 연과 '미나리'를 연출한 리 아이작 정(한국명 정이삭) 감독도 신입 회원 초청자 명단에 올랐다.


아카데미는 지난해에는 오스카상 4관왕에 빛나는 '기생충'의 출연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대거 신입 회원으로 초청했다.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는 이미 2015년에 회원이 됐다.

아카데미가 올해 신입 회원으로 초대한 영화계 인사 중 여성은 46%를 차지했고 53%는 미국 이외의 국가 출신으로 채워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