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시절` 히트곡 인기절정 70년대 톱가수 이수미, 폐암 투병

김광태기자 ┗ [DT현장] `공동부유`에 드리운 황제의 불안

메뉴열기 검색열기

`여고시절` 히트곡 인기절정 70년대 톱가수 이수미, 폐암 투병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7-16 23:03
`여고시절` 히트곡 인기절정 70년대 톱가수 이수미, 폐암 투병
'여고시절' 부른 가수 이수미[이수미 측 제공]

"어느날 여고시절 우연히 만난 사람/변치말자 약속했던 우정의 친구였네/수많은 세월이 말없이 흘러~…"


'여고시절' 등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1970년대 인기 가수 이수미가 폐암으로 투병 생활 중이다.
이수미는 지난해 12월께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현재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16일 보도했다.

1971년 '때늦은 후회지만'으로 데뷔한 이수미는 1972년 발표한 '여고시절'이 당대의 히트곡이 되면서 톱스타 반열에 올라섰다. 그는 허스키하고도 호소력 있는 특유의 음색으로 인기를 누리며 당시 신인 가수상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MBC 10대 가수상, TBC 7대 가수상을 받았다.



이후에도 '내 곁에 있어 주', '방울새', '사랑의 의지', '두고 온 고향', '오로지' 등의 곡으로 사랑받았다.
1973년 대천 해수욕장 피습사건, 1983년 이른바 '사회정화운동'으로 인한 출연 금지 등 가수 생활에서 여러 시련도 겪었다. 이후 활동을 재개했으며, 가수들의 권익 보호에도 많은 관심을 갖고 활동했다.

그동안 수행해온 대한가수협회 감사직도 건강 악화로 올해 1월 내려놓았다. 특히 이수미는 입원 전까지도 신곡을 녹음하며 노래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월 음원 사이트에 발표된 안선영 작사, 이동훈 작곡, 최춘호 편곡의 '별이 빛나는 이 밤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