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출 물류 대란 해소위해 매월 임시선박 6척 이상 투입

강민성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정부, 수출 물류 대란 해소위해 매월 임시선박 6척 이상 투입

강민성 기자   kms@
입력 2021-07-21 16:32
정부가 미주항로에 임시선박을 매달 최소 6척 이상 투입해 수출입 기업 물류 애로 해소에 나선다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무역협회에서 화주, 선사, 물류업계 등과 '수출입물류 애로 해소를 위한 선·화주 상생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추가 지원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달 동원할 수 있는 최대 규모인 9척을 미주항로에 투입한 데 이어 다음달과 9월엔 각각 최소 6척의 선박을 투입할 예정이다. 미주 서안으로 가는 임시선박에 대해서는 매회 1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중소기업 화물용으로 배정한다. 기존 미주 서안행 정기선박에 대해선 다음달부터 주당 450TEU를 중소기업 장기계약 물량으로 지원한다.

동남아 항로에 대해선 국적선사 공동운항을 통해 여유 선박을 확보하고, 임시선박 추가 투입도 추진한다. 동남아로 가는 정기선박엔 매주 150TEU를 중소기업 전용 선복량으로 다음달부터 배정한다.

정부는 이달초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통해 올해 운임지원 예산 규모를 121억원에서 263억원으로 증액해 물류 바우처를 도입하는 등 운임지원을 확대한다. 지난해에 종료된 '제3자 물류비 세액공제'도 다시 도입한다. 이는 화주기업이 물류전문기업에 지출한 물류비용이 직전 연도보다 많을 경우 초과금액의 3%를 세액에서 공제해주는 제도다.


선적이 지연돼 수출화물을 보관할 장소를 못 찾은 화주들을 위해 부산신항 서쪽 배후단지와 안골 등 여유 부지를 활용해 대체 장치장도 추가로 공급한다. 수출 물류를 제때 처리하지 못해 피해를 본 기업에 대해선 수출채권 조기 현금화 한도를 2배로 확대한다.

선사에 대해서도 화물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추경 50억원을 배정, 국적선사와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한 중소기업에 운송비의 20%를 지원한다. 화주와 물류업계가 추가 선박투입 계획과 물량 등을 예측할 수 있도록 물류정보플랫폼을 통해 종합정보도 제공한다. 또한 대·중소기업 간 상생형 운송지원 사업의 세 번째 사례로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 운반선에 농기계, 케이블 등 중소기업 화물을 함께 선적키로 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통상적으로 3분기에는 글로벌 물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관계부처, 국적선사와 협력해 수출물류 지원대책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앞으로도 관련 업계 및 유관기관과 긴밀히 소통해 실효성 있는 대책들을 마련함으로써 올 한해 수출이 반등을 넘어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정부, 수출 물류 대란 해소위해 매월 임시선박 6척 이상 투입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1일 서울 삼성동 무역협회 대회의실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출입물류 상생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해양수산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