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수출 기세 매섭다…역대 상반기 최고치 기록

이준기기자 ┗ 연구소기업 IPO 밀고끌고, 수젠텍·신테카 잭팟

메뉴열기 검색열기

中企 수출 기세 매섭다…역대 상반기 최고치 기록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21-07-21 14:13

중기부, 중소기업 상반기 수출액 565억 달러
전년동기비 21.5% 증가...반기 기준 역대 최대
화장품, 의약품, 반도체 등이 수출호조세 주도


中企 수출 기세 매섭다…역대 상반기 최고치 기록
<수출액 추이(반기 기준, 억 달러)>

중소기업의 수출 기세가 매섭다. 상반기 수출 실적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중소기업이 '수출 대한민국호'를 든든하게 떠받치고 있다.


21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은 565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1.5% 큰 폭으로 늘었다. 이는 2010년 통계작성 이래 반기 기준으로 가장 많은 규모다. 기존 최대치는 지난해 하반기로 542억 달러였다.
특히 지난해 11월 이후 중소기업 수출이 8개월 연속 증가해 코로나19 이전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여기에 최근 3개월 연속 30% 안팎의 높은 수출 성장률을 보이면서 2분기 수출이 295억 달러에 달해 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품목별로는 화장품과 코로나19 진단키트, 반도체 등이 수출 상승세를 주도했다. 화장품 수출은 27억1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7.1% 늘어 반기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미국과 중국, 일본, 베트남, 러시아 등에 대한 수출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아울러,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수출 확대에 따라 의약품 수출이 19억8000만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224.9%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고, 글로벌 전기차 보급 확대로 인한 자동차 부품 수출도 21억2000만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6.1% 큰 폭으로 늘었다.

주력 수출품목인 반도체와 반도체 제조용장비 등의 수출도 중국, 홍콩, 대만 등 중화권 시장으로 확대되면서 크게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미국과 독일 수출이 눈에 띄는 성장을 기록했다. 미국은 자동차 부품과 플라스틱 제품의 수출 확대에 힘입어 지난 4월부터 수출이 두자릿수 증가하며 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인 69억8000만 달러를 달성했다.

독일도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요 증가에 따른 의약품, 기타정밀화학제품 등의 수출 급증으로 165.0% 늘어난 18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4월을 제외한 1월부터 6월까지 세자릿수 수출 증가세를 보이며 역대 가장 많은 수출액을 실현했다.

상반기 온라인 수출은 5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101% 늘었다. 지난해 1월부터 18개월 연속 증가하며 올 상반기에 지난해 수출액(7억3000만 달러)의 77%를 이미 달성했다.

온라인 수출 품목은 주로 화장품(38.7%), 의류(16.7%) 등 한류와 연관된 소비였고, 수출 대상국도 일본(52.4%), 중국(18.1%), 미국(17.7%) 등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이 발달한 국가에 집중됐다.

오기웅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앞으로 중소기업 수출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도록 유망업종 중심으로 온라인·비대면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고, 추경을 통해 중소기업 물류 애로를 완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中企 수출 기세 매섭다…역대 상반기 최고치 기록
<수출액 증감률 추이(반기 기준, 전년동기대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