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재개 가능성"

김광태기자 ┗ 저지르고 고개 숙이면 끝?…성범죄 감경 10건 중 6건 이유가 ‘반성’

메뉴열기 검색열기

머스크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재개 가능성"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7-22 06:55
머스크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재개 가능성"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다시 비트코인 띄우기에 나섰다.


머스크는 21일(현지시간)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받아들이는 것을 재개하게 될 것이다. 그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이날 가상화폐 콘퍼런스인 'B 워드'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머스크는 또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도지코인 등 3종류의 가상화폐를 개인적으로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머스크와 함께 비트코인 옹호론자인 잭 도시 트위터 CEO와 한국에서 '돈나무 언니'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 CEO가 참석했다.


머스크는 비트코인 채굴이 많은 에너지를 소비해 환경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의견을 고수하면서도 "비트코인 채굴 방식이 점차 친환경적으로 바뀌고 있다"는 점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가상화폐, 특히 비트코인의 경우 주의해야 할 점이 하나 있다"며 채굴 과정에서 "다소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고 환경에 반드시 좋은 것은 아니다"라고 전제한 뒤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비트코인 채굴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올해 초 비트코인 지지자라고 공개 선언했지만 지난 5월 12일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허용 중단을 돌연 발표하면서 가상화폐 급락을 초래했다. 머스크는 이후 비트코인 채굴이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을 지적하며 도지코인을 대안 가상화폐로 띄워왔지만 두 달 만에 다시 입장을 번복한 것이다.

그는 "비트코인을 오랜 기간 보유해왔다"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내려가면 나는 돈을 잃는다. 아마도 내가 가격을 올릴 수 있을지 모르지만, 가격을 내리지는 않는다"라고도 했다. 그는 이어 "비싼 가격에 (비트코인을) 파는 것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비트코인이 성공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머스크가 이날 참석한 '더 B 워드' 콘퍼런스는 가상화폐 업계 리더들의 모임인 '가상화폐 혁신 협의회'(CCI)가 주최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