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2분기 영업익 707억…지난해 대비 68%↑

이상현기자 ┗ 올해 독일3사 브랜드 외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는?

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건설기계, 2분기 영업익 707억…지난해 대비 68%↑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1-07-22 15:45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현대건설기계는 2분기 영업이익 707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68% 늘어난 수준이다.
매출은 9256억원으로, 같은기간 43%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243% 증가한 655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2분기 실적을 통해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상반기에만 150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916억원)을 넘어섰다.

부문별로 보면 건설기계 부문이 호조를 보이며 매출 755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46.3% 증가한 수준이다.

산업 차량 부문 매출 역시 북미와 신흥시장 수요 증가로 26.5% 늘어나며 1251억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기계 측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건설장비 수요 증가로 러시아와 중남미 등 신흥시장에서 매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150% 가량 늘었고, 선진시장에서도 백신 접종 확대에 경기 회복 기대감으로 수요가 회복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남은 기간도 실적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정부 주도 공공 프로젝트가 하반기부터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고, 원자재가 상승과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신흥시장에서의 수요 증가를 지속해서 견인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2분기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 속도 조정에 따라 중국 시장매출이 다소 감소했지만, 국내와 신흥, 선진시장에서 수요가 골고루 증가해 하반기 실적 전망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현대건설기계, 2분기 영업익 707억…지난해 대비 68%↑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