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8월 초 여름휴가 계획 일단 접는다…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연기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文대통령, 8월 초 여름휴가 계획 일단 접는다…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연기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1-07-22 18:30
문 대통령이 당초 여름 휴가를 8월 초에 다녀올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청와대가 22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출입 기자들에게 서면으로 문 대통령 휴가 계획 연기 소식을 전했다.
당초 문 대통령은 일본 도쿄 올림픽 개막식과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 등을 고려해 7월 말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고, 그 직후인 8월 초에 문 대통령이 여름 휴가를 다녀오는 일정을 구상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달초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 거리두기 4단계 상향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자, 문 대통령 역시 휴가를 잠정 연기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전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휴가가 집중되는 7월 말, 8월 초가 이번 유행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며 "이번만큼은 '함께하는 휴가'보다 서로 거리를 두고 휴식하는 '안전한 휴가'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한 적이 있다.


문 대통령은 그간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겠다는 입장을 보여왔으나, 정작 실제 사용은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여름 휴가의 경우 현안에 발이 묶여 청와대를 지킨 때가 많았다. 지난 2019년에는 7월29일부터 8월2일까지 5일간 휴가를 보낼 계획이었으나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시행 등의 여파로 취소했고, 지난해에는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가 전국적으로 잇따르면서 여름휴가 일정이 무산됐다. 당시 문 대통령은 영·호남 충청을 포모두 돌아보는 총 767km 거리를 이동하며 수해 지역을 점검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文대통령, 8월 초 여름휴가 계획 일단 접는다…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연기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현장을 방문할 당시 모습. 청와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