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특사에 이재용 이명박 박근혜 이름 올릴까…靑 "논의한 바 없다"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광복절 특사에 이재용 이명박 박근혜 이름 올릴까…靑 "논의한 바 없다"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1-07-22 18:49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는 8·15 광복절 특사로 사면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와대는 '논의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광복절이 다가오면서 정치권과 경제계에서는 사면설이 수면 위로 급부상하고 있다.
22일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법무부의 광복절 가석방 심사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이달 말로 가석방 요건인 형기 60%를 채운다. 원래 가석방은 형기의 80% 이상을 채워야 심사를 받을 수 있지만 법무부가 이달 들어 60% 이상으로 대상을 넓혀 이 부회장도 심사대상에 포함된 것이다.

정치권은 이 부회장의 사면에는 반대가 크지만 가석방에는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다. 대통령이 부담을 져야 하는 사면보다 법무부의 심사와 판단에 따른 가석방의 정치적 무게가 가볍기 때문이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0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부회장이 8월이면 형기의 60%를 마친다고 한다"면서 "원론적으로 특혜시비 없이 가석방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경제계를 중심으로 사면론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세계적인 반도체 전쟁 상황에서 가석방으로는 이 부회장의 활동에 제약이 많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지난달 2일 청와대가 4대 그룹 대표를 초청해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가졌을 때에도 최태원 SK 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사면'을 건의했다.
이 부회장 외에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도 다시 거론된다. 청와대는 최근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한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선 부정적인 기류가 강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종교계 등에서도 통합을 이유로 이 부회장과 전직 대통령 사면을 요구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으나 "아직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광복절 특사에 이재용 이명박 박근혜 이름 올릴까…靑 "논의한 바 없다"
22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 삼성 부당합병 및 회계 부정 의혹 관련 속행 공판 방청권 배부 안내판.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