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공수처-靑 압수수색 쇼하다 임의제출…이광철 `윗선` 규명 물 건너가"

한기호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국힘 "공수처-靑 압수수색 쇼하다 임의제출…이광철 `윗선` 규명 물 건너가"

한기호 기자   hkh89@
입력 2021-07-22 10:20

윤중천 면담보고서 허위작성 혐의 이광철 靑 민정비서관 사무실 압수수색 사실상 불발
野 "성역없는 수사 필요하다며 공수처 만든 文정부, 허언으로 드러나"
"박영수 특검 때만 靑 압수수색 되고 지금은 안 된다니 내로남불 정권인 것"


국힘 "공수처-靑 압수수색 쇼하다 임의제출…이광철 `윗선` 규명 물 건너가"
지난 7월14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이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출근하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관련 '윤중천 면담보고서 허위 작성 의혹'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수사를 위해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했으나 자료 임의제출로 대체된 데 대해 "이틀(20일~21일) 연속 청와대 압수수색이라는 대국민 쇼를 벌였다"고 질타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청와대 눈치를 본 공수처가 압수수색 시도라는 모양새만 낸 채 임의제출 형식으로 마무리 지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가 필요하다며 공수처를 출범시킨 문재인 정부의 '공언(公言)'이 '허언(虛言)'으로 드러난 셈"이라고 비판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압수수색의 계기가 된 이 비서관은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소속이던 이규원 검사가 '윤중천 면담 보고서'를 왜곡하고 유출하는 과정에 연루됐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따라서 그 과정에서 청와대 윗선의 '개입' 여부를 찾는 것이 이번 압수수색의 핵심(이었어야 한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나 청와대는 국가보안시설이라는 이유로 2차례 압수수색을 거부했다. 형사소송법 제110조는 군사상 비밀을 요하는 장소일 경우에만 압수수색을 제한한다"며 "지난 2017년 2월 3일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었던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박영수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이 거부되자 '국민들께서 5년간 임대조건으로 잠시 사용을 허락해주신 국민의 공간이다'라며 압수수색 거부를 강력히 비판한 바 있다. 그때는 되고 지금은 안 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이러니 내로남불 정권이라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전 원내대변인은 "압수수색은 전광석화로 해야 효과가 있다"며 "하지만 지난 3월17일 검찰로부터 사건을 이첩 받은 공수처는 4월말 사건번호를 부여한 뒤, 7월에서야 압수수색에 나섰다. 청와대에 증거 인멸의 시간을 충분히 준 셈이다. 이로써 윤중천 보고서 허위작성 사건의 청와대 윗선 개입 등 실체 전모를 밝히는 것은 사실상 물 건너 갔다. 청와대가 임의제출한 자료에 '스모킹 건'이 포함될 리 만무하다"고 짚었다.

그는 "무능과 눈치보기, 이것이 정부·여당이 그토록 검찰개혁의 결과물이라 포장한 공수처의 민낯"이라며 "공수처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성역없는 수사'로 존재의 이유를 증명해야 할 것이다. 청와대 역시 진실 뒤에 숨지 말고 성실하게 공수처의 수사에 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어제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댓글조작 사건에서 보았듯 문재인 정부의 정치공작, 수사 공작은 영원한 비밀이 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