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국민 88%에 25만원씩 지급…고소득자는 제외

김미경기자 ┗ 미국 방문하는 송영길…"북한, 미·일과 교차 승인돼야 한반도 안정"

메뉴열기 검색열기

재난지원금 국민 88%에 25만원씩 지급…고소득자는 제외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1-07-23 19:41
재난지원금 국민 88%에 25만원씩 지급…고소득자는 제외
[연합뉴스]

여야가 소상공인 지원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처리에 잠정 합의했다. 최대 쟁점이었던 재난지원금은 국민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기로 했다.


23일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여야가 합의한 추경 규모는 1조9000억원 늘어난 34조9000억원 가량"이라고 전했다.
정부 제출 추경안에 명시된 2조원 국채 상환은 예정대로 진행하되, 주요 사업 지출 확대를 위해 전체 규모 약 33조원을 다소 순증한다는 설명이다.

추경안은 양당 원내지도부 간 최종 협의와 국회 예결위의 수정 의결을 거쳐 이날 밤늦게 본회의에서 최종 통과될 전망이다.



맹성규 국회 예결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야 합의가 끝나 기획재정부가 시트 작업(계수조정)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맹 의원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확대 여부와 관련, "고소득자를 제외하고 1인당 25만원씩 지급될 것"이라며 "(지급대상 비율이) 거의 90%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별 기준에 대해서는 "소득으로만 할 것"이라며 "1인가구 기준으로 연 5000만원 이상자를 (지급 대상에서) 빼고, 맞벌이와 4인 가구는 기준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정 관계자는 "이같은 기준에 따르면 고소득자 12%를 제외한 88%가 지원금 지급 대상"이라고 부연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