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로 번진 ‘미중 갈등’…미 “베이징 동계올림픽 연기하거나 개최지 바꿔야”

박양수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스포츠로 번진 ‘미중 갈등’…미 “베이징 동계올림픽 연기하거나 개최지 바꿔야”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1-07-24 11:28

미 의원들, IOC에 서한…“인권탄압 국가가 올림픽 열어선 안돼”
“신장 위구르 인권탄압 종료할 때까지 1년 연기도 고려해야”


스포츠로 번진 ‘미중 갈등’…미 “베이징 동계올림픽 연기하거나 개최지 바꿔야”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의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선수촌 주변 전경. 내년 2월 4일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베이징 시내와 베이징 외곽 옌칭구, 베이징에서 190㎞ 떨어진 장자커우 등 3곳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반도체를 비롯한 기술·산업에서 스포츠로 확산될 조짐이다.


미국 의회 의원들이 "인권탄압 국가에서 올림픽이 열려선 안 된다"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관련 내용을 담은 서한을 보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제프 머클리(민주), 마르코 루비오(공화) 상원의원과 짐 맥거번(민주), 크리스 스미스(공화) 하원의원은 중국의 신장(新疆) 위구르족 인권 탄압을 용납해선 안 된다며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연기와 개최지 변경을 촉구했다.

4명 의원은 중국의 인권 상황을 감시하는 기구인 미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에 소속돼 있다.


대량학살과 반인도적 범죄를 저지르는 중국에서 올림픽이 열려서는 안 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일본이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한 사례가 있는 만큼 중국도 신장 위구르 지역의 총체적 인권 탄압을 종료하는 구체적 조치를 취할 시간을 받도록 올림픽을 1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이 같은 요구에도 중국에 변화의 조짐이 없다면 개최지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인권단체 등으로부터 중국 내 인권 문제를 외면한다는 지적을 받아온 IOC는 이 같은 주장에 구체적인 대응을 내놓지 않았다.

바흐 위원장은 이에 앞서 지난 3월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주요 7개국(G7), 주요 20개국(G20)이 풀지 못한 문제를 해결할 슈퍼 세계 정부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