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아버지로서 최선 다할 것"

김광태기자 ┗ 김광현 공 6개만 던지고 구원으로 7승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용건 "아버지로서 최선 다할 것"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8-12 14:02
김용건 "아버지로서 최선 다할 것"
김용건[연합뉴스]

배우 김용건(75)이 혼전 임신한 39살 연하 여성 A씨와 화해하며 법적 분쟁을 끝냈다.


A씨 측 변호인 선종문 변호사는 12일 입장문을 내고 "김용건과 그의 오랜 연인은 직접 만나 서로 오해를 풀고 다음과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소 사건과 관련해 김용건은 연인에게 사과하고 연인은 김용건을 용서함으로써 원만히 화해하기로 했다"며 "김용건은 태어날 아이를 위해 아버지로서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이날 김용건을 상대로 냈던 소도 취하했다. 김용건도 입장문을 통해 "이번 일로 많이 놀라시고 실망하셨을 모든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머리를 숙였다. 그는 또 "지난 며칠간 오랜 연인으로 지냈던 예비 엄마와 만남을 가지고 진실한 대화를 나눴다. 대화를 통해 저는 상대방이 받았을 상처를 제대로 보지 못한 제 모습을 반성하며 다시 한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예비 엄마의 건강한 출산과 태어날 아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마지막으로 오랫동안 저를 믿고 사랑해주신 많은 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용건은 지난 4월 초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A씨로부터 임신 소식을 전해 들은 뒤 출산을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김용건과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자 그를 낙태 강요 미수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김용건은 "조금 늦었지만 체면보다 아이가 소중하다는 사실을 자각하고 아들들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다. 걱정과 달리 아들들도 새 생명은 축복이라며 반겨줬다. 순조로운 출산과 양육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냈다.김용건은 1967년 KBS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와 김영훈 두 아들을 뒀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