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수 `행복의 나라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김성준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임상수 `행복의 나라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김성준 기자   illust76@
입력 2021-09-02 14:06
임상수 `행복의 나라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최민식과 박해일[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Heaven: To the Land of Happiness)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에 선정됐다. 이 영화는 임 감독의 6년 만의 복귀작이다.


BIFF 사무국은 내달 6일 개막하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임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행복의 나라로'는 시간이 없는 탈옥수 '203'(최민식)과 돈이 없는 환자 '남식'(박해일)이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나선 특별한 동행을 그리고 있다. 유쾌하면서도 서정적인 로드무비다.

임상수 감독의 뛰어난 연출력, 최민식 박해일 두 배우의 명연이 빚어내는 하모니 속에 행복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따뜻하고도 아름다운 질문을 던져준다. 제73회 칸영화제 '2020 오피셜 셀렉션'에 선정된 바 있는 이번 작품은 임상수 감독이 '나의 절친 악당들'(2015)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장편 신작이자 네 번째 칸영화제 초청작이다.



이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최민식과 박해일의 연기가 매혹적인 매력 포인트다. 여기에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이 화려하고 독특한 '윤여사' 역을 맡았다.
임상수 감독은 '처녀들의 저녁식사'(1998)로 데뷔를 한 뒤 한국사회의 폐부를 찌르는 문제작인 '바람난 가족'(2003), '그때 그 사람들'(2005), '하녀'(2010), '나의 절친 악당들'(2015) 등을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으로 위상을 굳혔다. 김기영 감독의 '하녀'(1960)를 리메이크한 '하녀'(2010)로 2010년 제63회 칸영화제, '돈의 맛'으로 2012년 제65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바 있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15일 열릴 예정이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