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규제에 카카오·네이버 시총 이틀째 19조원 증발

김수현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당국 규제에 카카오·네이버 시총 이틀째 19조원 증발

김수현 기자   ksh@
입력 2021-09-09 17:19

외국인 9000억원 매물 폭탄
당국·여당 규제에 속수무책
9일 금융위, 빅테크 규제 준수 재차 강조


당국 규제에 카카오·네이버 시총 이틀째 19조원 증발



국내 정보기술(IT) 플랫폼 대장주인 카카오와 네이버 시가총액이 이틀 동안 19조원 가까이 증발했다. 이들의 시장 독점을 막기 위한 여당과 정부의 규제 방침이 강해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9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카카오는 7.22% 떨어진 12만8000원에 마감했다. 네이버도 2.56% 내린 39만9000원에 마치며 2개월여만에 40만원선 아래로 떨어졌다.

전날에도 카카오와 네이버는 각각 10.06%, 7.87% 급락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이틀 연속 팔아치웠다. 이날 외국인은 카카오를 1723억원, 네이버를 576억원 각각 순매도했다. 이틀간 카카오 6066억원, 네이버 2866억원을 순매도하면서 9000억원에 가까운 매물을 쏟아부었다.

이에 따라 카카오와 네이버 시총은 각각 57조1449억원, 65조5411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이틀새 각각 11조3400억원, 7조5억원이 증발했다.


이러한 주가 급락세는 정부와 여당의 플랫폼 규제 이슈가 부각된 탓이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7일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파이낸셜 등 온라인 금융플랫폼의 카드·보험·연금 등 금융상품 판매에 대해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위반 우려가 있다는 해석을 내놨다.

같은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공룡 카카오의 문어발 확장: 플랫폼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근절 대책 토론회' 서면 축사에서 "혁신 기업을 자부하는 카카오가 공정과 상생을 무시하고 이윤만을 추구했던 과거 대기업들의 모습을 그대로 따라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플랫폼 사업자에 대한 사전규제, 금지행위를 통한 사후 규제 모두 필요하다"며 "카카오T에 대한 규제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더해 9일 장 마감 이후에는 금융위원회가 빅테크에 규제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금융위는 이날 오후 빅테크·핀테크 업계가 참석한 실무 간담회에서 "혁신을 추구하더라도 금융규제와 감독으로부터 예외를 적용받기보다는 금융소비자보호와 건전한 시장질서유지를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야 한다는 점을 한 번 더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특히 금융위는 "위법소지가 있는데도 자체 시정 노력이 없는 경우에는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네이버파이낸셜, 엔에이치엔페이코, 카카오페이, 비바리퍼블리카, 에스케이플래닛, 뱅크샐러드, 핀다, 핀크, 한국금융솔루션, 해빗팩토리, 핀마트, 팀위크 등 13개 업체 실무자가 참석했다.김수현기자 ks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