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구.경북에서도 51.12% 득표 압승..이낙연 27.98%

김미경기자 ┗ 미국 방문하는 송영길…"북한, 미·일과 교차 승인돼야 한반도 안정"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재명 대구.경북에서도 51.12% 득표 압승..이낙연 27.98%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1-09-11 18:4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충청남도와 충청북도에 이어 대구·경북(TK)에서도 과반 득표를 하며 3연승 가도를 달렸다. 이에 따라 이 후보는 민주당 최종 대선 후보 낙점에 한발 더 앞서가게 됐다.


11일 오후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대구·경북(TK) 민주당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득표율 51.12%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이낙연(27.98%), 추미애(14.84%), 정세균(3.60%), 김두관(1.29%), 박용진(1.17%) 후보 등의 순으로 득표했다.
이에 따라 이재명 후보는 지난 주말 대전 충남(54.81%), 세종·충북(54.54%) 경선에 이어 3연속 과반 득표에 성공했다.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까지 쳤던 이낙연 후보는 이번에도 이재명 후보에 크게 밀렸다.

3개 지역 누적 득표율은 이재명 후보 53.88%, 이낙연 28.14%, 추미애 8.69%, 정세균 6.24%, 박용진 2.09%, 김두관 0.97% 순이었다.

추 전 장관은 대구·경북에서 큰 차이로 정 전 총리를 꺾으면서 누적 순위에서 3위에 올랐다.


민주당은 12일 강원 경선을 치른다. 강원 경선에는 64만여명에 달하는 국민·일반당원 1차 선거인단의 투표 결과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어 25일엔 광주·전남, 26일 전북, 10월 1일 제주, 2일 부산·울산·경남, 3일 인천, 9일 경기, 10일 서울 순으로 경선이 예정돼 있다.

강원에 이어 25~26일 호남 지역 경선 득표율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크게 앞서면 이른바 '이재명 대세론'이 굳어질 것으로 보인다. 호남은 민주당 경선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권리당원의 규모가 가장 크기 때문에 경선의 분수령으로 여겨진다. 총 80만여명 권리당원 중 40%에 달하는 33만명이 호남에 포진해 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TK 경선에서 "유능하고 청렴한 정치인을 응원해야 정치가 국민을 두려워한다"며 "단 한 톨의 먼지나 단 1원의 부정부패라도 있었다면 지금 이재명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재명 대구.경북에서도 51.12% 득표 압승..이낙연 27.98%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합동 연설에서 정견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