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외국인 7.8조원 순매도…보유액 13조원↓

김수현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8월 외국인 7.8조원 순매도…보유액 13조원↓

김수현 기자   ksh@
입력 2021-09-13 06:00

금감원 ‘8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


8월 외국인 7.8조원 순매도…보유액 13조원↓
금융감독원 제공




지난달 외국인들이 국내 주식시장에서 8조원에 가까운 주식을 판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의 순매도가 늘며 보유잔액도 크게 줄었다. 채권 자금은 9조원 넘게 순유입됐다. 채권은 지난 1월부터 순투자를 이어오고 있으며 채권 보유잔액은 역대 최고치 지속 갱신하고 있다.
1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8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국내 상장주식 7조8160억원을 순매도해 네 달 연속 순유출을 이어갔다.

지난달 기준 외국인이 보유하고 있는 구내 주식은 797조9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3조1000억원 줄었다. 이는 시가총액 대비 28.2%에 해당한다.

외국인은 코스피시장에서 8조990억원을 순매도했고, 코스닥시장에선 2830억원을 순매수했다.

지역별로 보면 유럽(3조3000억원), 미주(1조6000억원), 중동(1조2000억원), 아시아(8000원) 에서 순매도했다.

국가별로 보면 스위스와 네덜란드에서 각각 4000억원, 1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영국에서는 1조3000억원, 미국에서는 1조3000억원을 순매도했다.


보유규모는 미국이 325조8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0.8%를 차지한다. 이어 유럽 250조1000억원(31.3%), 아시아 102조8000억원(12.9%), 중동 28조9000억원(3.6%) 순이다. 유럽에서는 영국이 67조6000억원(8.5%), 룩셈부르크가 55조8000억원(7.0%)을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45조3000억원(5.7%), 일본이 17조7000억원(2.2%)이다.

채권투자 동향을 보면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 7조3300억원을 순매수했고, 5조6410억원을 만기상환해 총 1조6890억원을 순투자했다.

전월 대비 1조8000억원이 늘어난 총 197조1000억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상장잔액의 8.9%를 차지한다. 지난 1월 순투자로 전환 이후 외국인은 순투자 유지하고 있으며, 월말 보유잔액은 순투자 전환 이후 역대 최고치를 지속 갱신하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유럽(1조3000억원), 아시아(9000억원), 중동(7000억원), 미주(7000억원)에서 순투자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가 91조2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6.3%를 차지한다. 이어 유럽 57조3000억원(29.1%), 미주 19조6000억원(9.9%) 순이다.

종류별로 보면 국채 1조5000억원을 순투자했고, 통안채 7000억원을 순회수했다. 지난달 말 기준 국채는 152조원(77.1%), 특수채는 45조1000억원(22.9%)을 보유하고 있다.

잔존만기별로는 1~5년미만(5조3000억원) 및 5년 이상(2조1000억원)에서 순투자했으며, 1년 미만(5조7000억원) 채권에서 순회수했다. 보유 현황을 보면 1~5년미만 채권은 91조7000억원(46.5%), 5년 이상은 53조8000억원(27.3%), 1년 미만은 51조6000억원(26.2%)을 보유 중이다.김수현기자 ks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