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뉴욕 산부인과, 의료진 백신접종 거부로 분만 업무 중단

유선희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미 뉴욕 산부인과, 의료진 백신접종 거부로 분만 업무 중단

유선희 기자   view@
입력 2021-09-13 10:33
미 뉴욕 산부인과, 의료진 백신접종 거부로 분만 업무 중단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의 교육청 앞에서 지난 9일(현지시간) 팻말을 든 시위대가 학생 코로나19 백신접종 의무화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국에서 두 번째로 큰 LA 교육구의 교육위원회는 이날 표결을 거쳐 12세 이상 공립학교 학생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의무화했다. 연합뉴스, AP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에 반발해 의료진들이 잇달아 사직하며 뉴욕주의 한 병원 산부인과에서 분만 진료를 중단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1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뉴욕주 북부에 위치한 루이스 카운티 종합병원은 의료진 부족으로 오는 25일부터 분만 업무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는 뉴욕주가 의료진의 백신접종 의무시한으로 못 박은 27일을 이틀 앞둔 시점이다.
병원 측은 165명의 병원 직원 가운데 27%에 달하는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사직했다고 전했다. 미접종자 가운데 73%가 의료 업무에 종사했다고 WP는 보도했다. 이들의 대부분은 간호사, 치료사, 기술자들로 전해진다.



앞서 지난달 앤드루 쿠오모 당시 주지사는 뉴욕주에 근무하는 모든 보건 업무 종사자들은 9월 27일까지 코로나19 첫 번째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해고에 직면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국 병원 연합은 안전을 위해 모든 의료 종사자들의 백신 접종 의무화를 요구해 왔지만 일부 의료진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휴스턴 감리병원에서는 150명 이상의 고용인들이 백신 의무화에 반대해 사직하거나 해고됐고 이 때문에 소송전까지 벌어진 바 있다.

유선희기자 view@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