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시총 5조 날려버린 `김범수 조사`

김수현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카카오시총 5조 날려버린 `김범수 조사`

김수현 기자   ksh@
입력 2021-09-13 17:07

4%대 급락 12만4500원로 마감
카뱅 6만4600원… 상장후 최저
공매도 대상 종목 편입 악재로


카카오시총 5조 날려버린 `김범수 조사`
카카오그룹 상장 계열사 주가가 13일 일제히 큰 폭으로 내려앉았다. 정부 규제 우려 등 잇단 악재가 이어지면서 주가가 연일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4.23% 내린 12만4500원에 장을 마쳤다.
카카오뱅크도 6.24% 낮은 6만4600원에 마감하며 종가 기준 상장일(6만9800원)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2.71%)와 넵튠(-3.92%)도 동반 하락했다.

카카오와 계열사는 빅테크 규제 우려 등 잇단 악재가 이어지면서 연일 하락세다. 금융당국과 공정거래위원회, 정치권은 일제히 대형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규제 필요성을 지적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공정위가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의장의 공정거래법상 신고의무 위반 혐의와 관련해 카카오와 김 의장의 가족회사로 알려진 케이큐브홀딩스에 대해 현장 조사를 벌였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됐다.


지난 10일 코스피200 지수에 특례로 편입되면서 공매도 대상 종목이 된 점도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도 카카오 계열사들의 주가가 동반 하락하면서 카카오 그룹 상장사 네 곳의 시가총액은 총 92조387억원으로 내려앉았다. 전 거래일(10일, 96조7025억원) 대비 하루 만에 4조7000억원이 증발했다.

지난 1일 117조314억원과 비교하면 8거래일만에 무려 25조원이 감소한 상태다. 그룹 상장사 시총은 카카오뱅크가 상장한 지난달 6일(104조7196억원) 이후 100조원 이상을 유지했으나 최근 하락세에 지난 9일 종가 기준 97조424억원을 기록해 한 달여만에 100조원선이 무너졌다.

김수현기자 ks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