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드정상 결속다지기… 中 견제 첫 대면회의

김광태기자 ┗ 김광현 공 6개만 던지고 구원으로 7승

메뉴열기 검색열기

쿼드정상 결속다지기… 中 견제 첫 대면회의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9-14 10:58
쿼드정상 결속다지기… 中 견제 첫 대면회의
지난 2월 쿼드 화상 회의에 참석한 바이든 대통령[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견제하기 위해 오는 2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일본, 호주, 인도 등 쿼드 국가들과 첫 대면 정상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쿼드 정상회의는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기간 각국 정상의 미국 방문과 맞물린 것으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참석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3일 성명을 내고 "바이든 행정부는 쿼드 격상을 우선순위로 삼았다"며 "이번 회의는 21세기 도전과제에 대처하기 위해 새로운 다자협의체를 포함해 인도태평양에 관여하겠다는 미국의 우선순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쿼드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 외교장관이 참석하는 협의체로 운영되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정상간 회의체로 격상됐다.

이번 쿼드 정상회의에선 △유대 심화 △코로나19와 기후변화 대응, 신기술과 사이버공간 협력 등 분야의 실질적 협력 증진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촉진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로이터통신은 전염병 대유행 극복을 위한 백신 협력과 인프라 투자 문제가 주된 의제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쿼드 정상들은 지난 3월 정상회의 때 백신을 저소득국 등에 제공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국의 백신 외교에 대응하려는 조처라는 평가를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의 거대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에 맞서기 위해 동맹국을 동원한 글로벌 인프라 투자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다만 쿼드 회원국이 중국을 겨냥한 군사훈련까지 실시하는 상황을 감안하면 직접적으로 중국을 자극하기보다는 국제사회의 보편적 관심사라 할 수 있는 분야를 의제로 제시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이는 쿼드 회원국 사이에서도 중국과 관계에 따라 중국 견제 정도와 수위를 놓고 시각차를 보인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여겨진다.

또 미국을 중심으로 쿼드 협의체의 확대나 우군의 추가 참여 필요성이 제기되는 와중에 외연을 넓힐 수 있는 소재를 의제로 삼았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 기구를 '쿼드 플러스'로 확대할 경우 한국과 뉴질랜드, 베트남 등의 참여가 꾸준히 거론돼 왔다.

한미는 지난 5월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 "쿼드 등 개방적이고 투명하며 포용적인 지역 다자주의의 중요성을 인식했다"는 내용을 포함시킨 바 있다. 한국은 중국을 의식해 쿼드 가입에 거리를 두고 있지만 사안별 협력은 가능하다는 입장에서 백신, 기후변화 등 워킹그룹 참여를 검토한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이번 정상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말 아프가니스탄전을 종료한 이후 중국 견제에 외교의 추를 돌리는 한편 동맹의 우려 불식에 힘을 쏟는 상황에서 이뤄진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