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왕이가 왔다…미중 갈등 속 어떤 메시지 나올까 관심

김성준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중국 왕이가 왔다…미중 갈등 속 어떤 메시지 나올까 관심

김성준 기자   illust76@
입력 2021-09-14 23:10
중국 왕이가 왔다…미중 갈등 속 어떤 메시지 나올까 관심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입국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의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4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미중 갈등 상황에서 대미 견제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있어 왕이 부장의 방한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동아시아를 순방 중인 왕이 부장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일정을 마치고 저녁 전용기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중국 국기가 그려진 마스크를 쓴 왕이 부장은 오후 9시50분께 입국장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에게 모습을 드러냈으며, 손을 들어 인사하고 차에 탔다.

그는 15일 오전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외교장관회담을 한다. 교착 상태에 있는 북미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왕이 부장이 북한의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에 어떠한 반응을 나타낼지도 관심사다.

왕이 부장이 미중 갈등 상황에서 대미 견제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있다.



한국이 지난 5월 미국과 정상회담서 중국의 핵심 이익인 대만 문제를 처음 언급하는 등 미국과 가까워지는 상황을 의식, 대만은 물론 남중국해와 신장 위구르 자치구 등 미국이 주도하는 대중 압박 이슈에 대한 기본입장을 강조할 수 있다.
왕이 부장은 지난 10∼11일 베트남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을 겨냥해 "남중국해에서 외부 세력의 간섭과 도발을 막아야 한다"라거나 "역외 세력이 아세안의 중심 지위를 무력화하지 못 하게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또 내년 2월 베이징에서 개최하는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양국 간 협의도 주요하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왕이 부장은 15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으로 올림픽 계기 중국을 방문해달라고 초청할 가능성도 있다.

왕이 부장의 이번 방한은 지난해 11월 이후 약 10개월 만이며, 한중 외교장관회담은 지난 4월 정 장관의 중국 푸젠성 샤먼 방문 이후 5개월 만이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