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외국인 투자, 안정보다 성장성 선호…규제완화 필요"

강민성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한경연 "외국인 투자, 안정보다 성장성 선호…규제완화 필요"

강민성 기자   kms@
입력 2021-09-14 15:00

한경연 '외국인 주식매매행태분석과 시사점'


외국인들이 국내 주식 투자를 결정할 때 기업의 안정성보다 성장성을 더 많이 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4일 '외국인의 주식매매행태 분석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기업 성장성이 좋아질수록 외국인은 해당 기업 주식의 순매수 규모를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외국인 순매수·매도 통계가 있고 1분기 경영실적과 재무비율 지표 누락이 없는 기업 442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기업의 성장성이 높아질수록 외국인은 해당 기업의 주식을 순매수하고 반대로 안정성이 높아질수록 외국인은 순매수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장성 지표인 총자산증가율이 1%포인트 올라가면 외국인주식순매수비율은 0.026%포인트 증가했다. 반면에 안정성 지표인 자기자본비율이 1%포인트 증가하면 외국인주식순매수비율은 0.078%포인트 하락했다. 외국인순매수 지표(순매수비율·순매수금액)가 코스피 및 변동성에 영향을 주는지 여부를 분석한 결과 외국인 순매수비율과 코스피는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관계이고 외국인순매수액은 코스피 변동성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순매수비율이 1%포인트 높아지면 코스피는 0.5% 상승하고 외국인순매수액이 1조원 늘면 코스피 변동성은 5.4% 하락했다.



한경연은 "외국인의 주식순매수는 주가상승과 주가변동성 감소로 연결돼 주식시장에 좋은 영향을 주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경연은 "최근 국내 증시에 대한 외국인들의 매도 공세가 지속하면서 주식시장이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어 기업의 직접금융을 통한 자금조달에 악영향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유가증권시장의 외국인 주식시장 참여 비율은 시가총액 기준으로 1월 36.6%에서 8월 32.6%로, 주식 수 기준으로는 19.2%에서 18.3%로 각각 감소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외국인의 국내 주식시장 참여 확대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기업의 성장성이 담보돼야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기업 규제 개선과 세제 지원 강화로 기업들이 적극적인 경영활동에 나설 수 있도록 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한경연 "외국인 투자, 안정보다 성장성 선호…규제완화 필요"
유가증권시장 일별 외국인 비율추이<자료: 한국경제연구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