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준비 박차

은진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준비 박차

은진 기자   jineun@
입력 2021-09-14 11:00
민관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준비에 속도를 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추진 동향 및 향후 계획'을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김영주 위원장이 참석해 추진 상황, 경쟁국 동향, 향후 추진 전략, 관계부처 협조 요청 사항 등을 보고했다.
위원회는 항공·철도·도로 등 기존의 광역·도심 교통 기반을 확대하고 서비스형 모빌리티 등 스마트 교통체계 구축을 차질 없이 준비할 계획이다. 신규 숙박시설을 공급하거나 기존 시설을 활용한 공유숙박 등 피크타임에 대응하고, 전시회장은 북항 재개발 등 기존 개발계획과 초기 단계에서부터 연계할 계획이다.

대외 교섭·홍보 활동도 차질 없이 준비한다. 오는 12월로 예정된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때 실시되는 회원국 대상 발표(프레젠테이션)에서 박람회 유치 준비상황, 주제 등이 잘 설명되도록 전문가 자문 등을 철저히 준비하기로 했다. 아울러 개발도상국과 선진국 등 대륙별·국가별로 차별화된 유치 전략을 수립해 추진하는 한편, 기업의 해외 네트워크 등을 적극 활용해 회원국들의 지지를 요청할 예정이다.


재외공관을 통한 적극적인 유치교섭 활동, 민관합동 사절단 파견 등 BIE 회원국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활동도 이어간다.

산업부 관계자는 "정부 유치지원위원회를 통해 정부 지원 정책을 점검하고 유치위원회를 중심으로 민간의 역량을 모아 박람회 유치를 성공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은진기자 jineun@dt.co.kr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준비 박차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제1차 집행위원회가 개최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