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윤희숙 사퇴안 가결에 “‘흑석선생’ 김의겸도 낯짝에 철판 깔고…”

권준영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문수, 윤희숙 사퇴안 가결에 “‘흑석선생’ 김의겸도 낯짝에 철판 깔고…”

권준영 기자   kjykjy@
입력 2021-09-15 00:05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엔 “문재인이 왜 공수처에 목을 맸는지 이제 알만 하다”
“공수처가 김대업 보다 백배 맹활약…‘윤석열 죽이기’ 빛의 속도”
조성은-박지원 연루설엔 “박지원을 국정원장으로 임명한 文의 뜻 알겠다”


김문수, 윤희숙 사퇴안 가결에 “‘흑석선생’ 김의겸도 낯짝에 철판 깔고…”
김문수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김문수 전 국회의원이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의 사퇴안 국회 가결 소식에 "이낙연 사퇴 문제도 처리하지 않고, '흑석선생' 김의겸도 검은 심보로 낯짝에 철판을 깔고 버틴다"고 침통한 심경을 밝혔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문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희숙 국회의원 사퇴안이 국회에서 통과됐다"고 전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원은 "문재인과 이재명의 급소를 가장 잘 공격하던 윤희숙 의원이 친정아버지의 세종시 농지문제 때문에 스스로 그만 둔 것은 내년 정권교체에도 전력 손실이 엄청나다고 생각한다"며 "악화가 양화를 몰아낸 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사랑제일교회 예배 참석한 죄로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3시간 동안 두번째 재판을 받았다"며 "서울시 당시 종교과장이 증인으로 나왔다. '코로나 독재'는 헌법위반, 민법위반, 감염병예방법조차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는 공짜로 누릴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자유를 쟁취하려면 피와 눈물과 땀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밝혔다. 김 전 의원은 "문재인이 왜 공수처에 목을 맸는지 이제 알만 하다"며 "공수처가 김대업 보다 백배 맹활약한다. '윤석열 죽이기' 빛의 속도"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이어 "상습 친문 고발장 한 장 받아들고 윤석열을 피의자로 바로 입건한다"며 "김웅은 참고인이라면서 정기국회 중에 의원회관 압수수색 신기록 세웠다. 국민의힘, 야당인지? 2중대인지? 국민은 주목하고 있다"고 국민의힘도 비판했다.

또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의 연루설에 대해서는 "박지원, 조성은 게이트인가요?"라며 "박지원을 국정원장으로 임명한 문재인의 뜻을 알겠다. 김대업 뺨치는 박지원, 조성은 커플"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박지원이 조성은 '제보 사주'인가요? 국정원장이 '윤석열 죽이기 사주'의 핵심인가요?"라며 "국민의힘 조성은이 박지원과 롯데호텔 38층에서 역사적 식사를 했다네요. 자주 만나고, 통화도 수시로 한다니 이게 뭡니까?"라고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