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윤석열측, 박지원·조성은 회동 전후 행적 집중… 고발사주 디테일 공방전

한기호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야·윤석열측, 박지원·조성은 회동 전후 행적 집중… 고발사주 디테일 공방전

한기호 기자   hkh89@
입력 2021-09-14 19:45

윤석열캠프 진상규명특위 성명 발표
박지원 "정치개입 그런 것 안 한다
잠자는 호랑이 꼬리 밟지 마라"
3자동석 의혹엔 실명 거론 반박
박범계 법무 "보고 받지 못했다"
손준성도 전달 의혹 재차 부인


야·윤석열측, 박지원·조성은 회동 전후 행적 집중… 고발사주 디테일 공방전
지난 8월27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에 출석, 회의준비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의 고발 사주냐, 박지원의 제보 사주냐'로 다퉈온 여야가 디테일 공방 국면에 진입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자신을 향해 정치공작설을 띄우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직접 공중전을 벌였다.
국민의힘과 윤 전 총장 측은 14일 일제히 박 원장과 제보자 조성은 씨(전 미래통합당 총선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의 '8월11일 롯데호텔 회동' 전후 행적을 파고 들었다.

국민의힘 공명선거추진단 단장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조씨에 대해 "박 원장 만나기 전날(지난달 10일) 밤 늦게 110건 가량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받고 박 원장을 만났다"며 "뉴스버스에 파일을 제공해 보도하게 만드는 데 박 원장의 역할이 가장 컸다"고 주장했다.

이에 더해 윤석열 캠프의 정치공작 진상규명특위는 성명을 내고 "조씨는 '고발사주 의혹이 보도된 9월2일은 박 원장과 제가 원한 날짜가 아니다'라고 '얼떨결에' 고백했고, 뉴스버스는 14일자 보도를 통해 조씨로부터 7월21일(최초 제보일) 이후엔 추가자료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며 "조씨가 8월 10일과 12일 대규모로 텔레그램을 캡처한 사실은 박 원장과 고발사주 의혹의 '보도 시점'을 상의한 정황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지난 13일 박 원장과 조 씨, 그리고 회동에 동석한 것으로 추정되는 성명불상자 1명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특위는 이날 공수처에 조 씨와 박 원장을 신속히 강제수사하라면서 '롯데호텔 회동 당시 동석자가 있었는지, 그가 정치공작 기획을 공모했는지' 여부도 밝혀내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박 원장은 언론에 "정치개입 그런 거 안 한다"며 "왜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느냐"고 반박에 나섰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을 국회에서 내가 제일 먼저 터뜨린 사람"이라며 "모든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제3자 동석설에 대해선 "8월11일 분명히 조씨와만 만났지 '이필형'은 알지도 못한다"며 먼저 실명을 거론했고, 조씨도 비슷한 입장을 SNS로 냈다.
국정원 출신인 이씨는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의 최측근이자 캠프 조직1본부장을 맡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야는 국회에서도 윤 전 총장 재직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으로서 보좌한 손준성 차장검사가 김 의원에게 '청부 고발장'을 전달했는지 여부를 둘러싸고 공방을 벌였다.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권성동·전주혜 의원은 대검이 지난주 '윤 전 총장에게 직권남용 등 혐의를 적용하기 어렵다'는 보고서를 보내 법무부가 받았는지 추궁했다.

이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보고 받지 못했고 취지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구자현 법무부 검찰국장을 불러 '그럼 오보냐'고 물었으나 구 국장은 "보고서를 받은 바 없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대검 감찰부는 "(보도된 내용의 보고서를) 법무부에 보낸 사실이 없다"며 "현재 검찰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진상조사를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 중"이라고 부인했다.

같은 날 손 검사는 입장문을 내고 "저로서도 어떤 경위로 이와 같은 의혹이 발생됐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고발장 전달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공수처에서 현재 제기되고 있는 국정원장의 개입 의혹 등을 포함해 공정하고 형평성 있는 수사로 저의 결백을 밝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야·윤석열측, 박지원·조성은 회동 전후 행적 집중… 고발사주 디테일 공방전
지난 6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현안 질의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