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SLBM 참관한 문 대통령에 "매사 언동 심사숙고해야" 비난

박양수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여정, SLBM 참관한 문 대통령에 "매사 언동 심사숙고해야" 비난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1-09-15 22:35

김여정, 문대통령 ‘北도발 억지’ 발언 비난…“남북관계 파괴될수도”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참관 발언에 대해 "남북관계가 완전히 파괴될 수 있다"고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낸 담화를 통해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의 미사일 전력은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에 충분하다'라는 부적절한 실언을 했다"며 "한 개 국가의 대통령으로서는 우몽하기 짝이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대통령이 기자들 따위나 함부로 쓰는 '도발'이라는 말을 망탕 따라 하고 있는데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시한다"며 "매사 언동에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LBM 첫 시험발사를 참관하며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김 부부장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상)대방을 헐뜯고 걸고 드는데 가세한다면 부득이 맞대응 성격의 행동이 뒤따르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북남관계는 여지없이 완전 파괴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김여정, SLBM 참관한 문 대통령에 "매사 언동 심사숙고해야" 비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