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다리 절단한 20대 엄마…영국 울렸다

김광태기자 ┗ [신간] "영끌해도 만질 수 없는 9억 갖고 튀어라"…`N분의 1은 비밀로` 출간

메뉴열기 검색열기

아이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다리 절단한 20대 엄마…영국 울렸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9-15 15:13
아이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다리 절단한 20대 엄마…영국 울렸다
골육종 판정을 받은 후 한쪽 다리를 절단한 채 출산한 영국 캐슬린 오즈본.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아이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다리 절단한 20대 엄마…영국 울렸다
캐슬린 오즈본이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하며 세 아이와 함께 있다. [페이스북 갈무리]

항암치료를 포기하고 자신의 한쪽 다리를 절단한 이유는 아이를 지키기 위해서였다. 임신 4개월째 오른쪽 다리의 골육종 판정을 받은 영국의 20대 엄마는 뱃속 생명을 지키기 위해 후회없이 자신의 다리를 잘라냈다.


이같은 숭고한 모성애 사연이 알려지자 영국 사회에 감동의 파도가 일었다.
15일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케임브리지셔주 위즈비치에 사는 캐슬린 오즈본(28)은 지난해 11월 다리가 아파 병원에 가서 자기공명영상(MRI) 검진을 한 결과 두 가지 깜짝 놀랄 사실을 알게 됐다.

다리의 혹은 2005년 11살 때 앓았던 오른쪽 다리의 골육종이 재발해 생긴 것이었다는 것과 자신이 임신 4개월째라는 소식이었다.

의사는 낙태 후 항암치료를 하면서 오른쪽 다리를 치료하거나 오른쪽 다리를 절단한 후 아기를 출산하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며, 오즈본이 결정할 수 있도록 일주일의 시간을 줬다.

이미 9살과 5살의 두 아들을 둔 오즈본은 고민스러웠지만 바로 다음 날 의사를 찾아가 다리를 절단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오즈본은 "(그 소식을 들은) 그날 저녁 친구들과 함께 있었는데 정말 많이 울었다"면서 "치료를 받아도 다리를 잃을 가능성이 높은데다 뱃속의 아기를 잃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의사를 만난 후 열흘 후인 작년 11월 17일 골반 아래의 오른쪽 다리 전체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았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도 자녀들이 다리를 잃은 자신의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을까 걱정하며 아이들이 좋아하는 변신 로봇 영화인 '트랜스포머'를 이용하는 기지를 발휘했다.
오즈본은 두 아들에게 "엄마 다리에 안 좋은 일이 일어나서 의사가 떼어낼 필요가 있었지만, 트랜스포머가 새 다리를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자 아들들이 '정말? 멋지다!'라는 식으로 반응하며 좋아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출산일이 가까워져 오는 시점에 또다른 어려움이 들이닥쳤다. MRI 검진에서 오즈본에게 폐암이 발견됐고, 수술이 어려운 말기까지 진행됐다는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았다.

오즈본은 2016년 폐암 판정을 받았다 2017년 완치됐는데 재발한 것이다. 이에 따라 그는 출산 예정일보다 8주나 이르게 아이를 낳아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오즈본은 "의사들이 출산을 준비하라며 나에게 딱 이틀의 제한된 시간을 줬다"면서 "너무 일찍 출산해 아기를 잃을까 두려웠다"고 당시 심정을 밝혔다. 다행히도 지난해 3월 12일 딸 아이다 메이가 건강하게 태어났다.

그는 현재 항암치료를 받으며 세 자녀와 추억을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 그는 "딸을 내게 줬기에, 다리를 절단하기로 한 결정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