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터면 큰 사고 날뻔…만취한 20대, 고속도서 운전중인 60대 택시기사 폭행

김광태기자 ┗ 김광현 공 6개만 던지고 구원으로 7승

메뉴열기 검색열기

하마터면 큰 사고 날뻔…만취한 20대, 고속도서 운전중인 60대 택시기사 폭행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9-15 23:18
하마터면 큰 사고 날뻔…만취한 20대, 고속도서 운전중인 60대 택시기사 폭행
[연합뉴스]

20대 남성이 경기 부천 한 고속도로에서 운전 중이던 택시 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혐의로 20대 A씨를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10시께 경기도 부천시 송내동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송내IC 인근 인천 방면 도로를 주행하던 택시 안에서 60대인 기사 B씨의 얼굴을 여러 차례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술에 만취한 상태로 지인 1명과 함께 안양시에서 B씨의 택시를 탔으며 인천 부평역으로 향하다가 갑자기 욕설하며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눈과 입술 등을 다쳐 전치 2주 진단을 받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B씨는 자칫하면 큰 교통사고가 날 뻔했다며 A씨를 엄벌해달라고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범행했음에도 만취를 이유로 기억나지 않는다며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다"며 "오늘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