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 생태계 키운다…티맥스·크로센트·큐브리드 등 호환·확장성 인증

안경애기자 ┗ [D파이오니어를 만나다] "기업 맞춤인력 매칭 플랫폼 히트, 긱 이코노미시대 열겠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파스-타’ 생태계 키운다…티맥스·크로센트·큐브리드 등 호환·확장성 인증

안경애 기자   naturean@
입력 2021-09-15 15:55
‘파스-타’ 생태계 키운다…티맥스·크로센트·큐브리드 등 호환·확장성 인증
전형철(왼쪽부터) 크로센트 대표, 구재학 티맥스클라우드 상무, 김은주 NIA 클라우드기술지원단장, 강병승 아울시스템즈 대표, 정병주 큐브리드 대표가 파스-타 호환·확장성 확인서 전달식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원장 문용식, NIA)은 15일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 센터'에서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타' 호환·확장성 확인서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파스-타를 기반으로 다양한 플랫폼 기능을 추가·강화한 상용 플랫폼에 대한 확장성 확인은 티맥스클라우드의 '하이퍼클라우드21', 크로센트의 'PaaSXpert 4.0' 등 2개 기업이 인증을 받았다. 다양한 SW와 서비스가 파스-타 환경에서 작동하는지 확인하는 호환성 확인은 서비스 분야(연동형)에서 아울시스템즈의 '프라이버시DB 2.0', 큐브리드의 '큐브리드 11.0' 등 2개 기업이 확인서를 받았다.
파스-타 호환 확인은 LG CNS의 'LENA', 티맥스소프트의 '티베로', '제우스', T3Q의 'T3Q.ai' 등 51개 SW·서비스가 받았으며, 이번에 확인을 받은 4개 제품은 지난 2월 소스코드가 공개된 파스-타 5.5 '세미니'(Semini) 버전에 대해 새롭게 받았다.


NIA는 올해부터 파스-타 호환·확장성 확인서비스를 클라우드 플랫폼 분야와 서비스 분야(연동형·탑재형·혼합형)로 구분해 추진한다. 특히, 플랫폼 확장성 확인이 추가돼 향후 오픈소스인 파스-타를 요구하는 사업에 대해, 확장성이 확인된 상용SW들이 활용 가능해진다.

문용식 NIA 원장은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개방형 플랫폼을 중심으로 SW·서비스들이 확대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 기업들이 생태계를 조성하고 함께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