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왕이 "베이징 올림픽 남북관계 계기로 노력" 입모았지만…탄도미사일로 답한 北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文대통령-왕이 "베이징 올림픽 남북관계 계기로 노력" 입모았지만…탄도미사일로 답한 北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1-09-15 18:29
문재인 대통령이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2018년 평창에서 시작한 동북아 3국 릴레이 올림픽이 2022년 베이징에서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기를 희망한다"며"베이징올림픽이 평창올림픽에 이어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또 한 번의 전기가 되고,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왕 부장 또한 "베이징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적극적인 태도로 정치적 의지만 있으면 하루에도 역사적인 일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지만, 북한은 탄도미사일 발사로 답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지난 30년간 한중관계가 많이 발전했지만 앞으로 발전의 여지가 많다"며 "그간 다져온 한중관계가 더욱 굳건해지기를 바란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2021-2022 '한중 문화교류의 해'와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양국이 미래를 함께 준비하는 한편, 양 국민 간 상호 이해와 우호 정서를 증진하여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보다 발전시켜 나가도록 왕 부장의 노력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한국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과 중국은 친척처럼 자주 만나야 하며, 공자가 삼십이립(三十而立)이라 하였는데, 한국과 중국은 수교 30년을 앞두고 계획을 잘 세워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또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안부를 전하면서, 양국 간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해서 소통해 나가겠다고 했다. 나아가 양국이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한중 간 우호와 협력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왕 부장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북한이 조속히 대화에 복귀할 수 있도록 견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최근 한미 양국이 지속적으로 대화 재개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고, 인도적 지원 등 다양한 대북 관여 방안을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북한은 아직 호응해 오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왕 부장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전·발전을 언제나 지지하는 입장임을 재확인하고, 앞으로도 건설적인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다만 왕 부장은 "한중 양국은 비록 나라 상황이 다르지만 상대방이 선택한 발전도를 걷는 것을 지지하고 상호 존중하고, 상대방의 핵심적인 그리고 중요한 관심 사안에 대해서 상호 존중하고, 각자 민족의 문화를 존중하고, 그리고 국민 정서를 상호 존중하는 전통을 해왔다"며 "앞으로 이런 좋은 전통은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중심의 대(對) 중국 견제 움직임에 동참하지 말고, 중국의 선택을 존중해달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이처럼 한국 양국이 미중무역 갈등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는 비슷한 목소리를 냈으나, 북한은 탄도미사일 도발로 답을 했다. 북한은 지난 13일에도 순항 미사일 발사 사실을 알리면서 한반도 주변국을 도발한 적이 있다.

합동참보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12시 34분경과 12시 39분경 북한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며 "이번 발사체의 비행 거리는 약 800km, 고도 60여km로 탐지하였으며,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말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文대통령-왕이 "베이징 올림픽 남북관계 계기로 노력" 입모았지만…탄도미사일로 답한 北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만난 후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