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단체 이어 국제인권단체 지적에도… 靑 "언론법 입장 표명 적절치 않아"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언론단체 이어 국제인권단체 지적에도… 靑 "언론법 입장 표명 적절치 않아"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1-09-16 17:17
청와대는 16일 국제인권단체가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에 우려의 목소리를 낸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휴먼라이트워치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적으로 국회와 청와대에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수정을 촉구했지만 이와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은 것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취재진에게 "언론중재법은 현재 국회에서 협의체를 통해 추가적인 검토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언론의 자유와 피해자 보호가 모두 중요하므로 이번 기회에 국민적 공감대가 마련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날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 홈페이지에 "국회가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통과시켜서는 안 된다"면서 다른 단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에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수정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휴먼라이츠워치의 서한에 대해 "보냈다는 서한 내용은 단체 홈페이지에 공개된 자료를 통해 확인했다"고 답했다.
한편 휴먼라이츠워치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허위·조작 보도'에 대한 모호한 정의가 언론사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고, 민주주의의 근간인 정보의 자유로운 확산 또한 저해하는 행위라고 봤다. 보복적이거나 반복적으로 허위·조작보도를 하면 고의 또는 중과실이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언론단체 이어 국제인권단체 지적에도… 靑 "언론법 입장 표명 적절치 않아"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방과학연구소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을 참관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