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러 "우크라군 가담 한국인 4명 사망"…외교부 "사실관계 파악 중"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2-06-18 21:19
러 "우크라군 가담 한국인 4명 사망"…외교부 "사실관계 파악 중"
폴란드서 사격훈련 중인 우크라이나군 지원 외국인들[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한 한국인 4명이 숨졌다고 17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가 이날 발표한 '우크라이나 측 외국 용병 현황 자료'를 보면 러시아군은 한국 국적 13명이 우크라이나로 입국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 가운데 4명이 사망했고, 8명은 우크라이나를 떠났으며 1명은 아직 우크라이나에 남아 있다는 것이 러시아군의 주장이다.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입·출국자, 사망자, 잔류자 등의 숫자 외에 신원 정보와 같은 상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인 이고르 코나셴코프 소장은 텔레그램 동영상 성명에서 전쟁에 참여한 외국인을 '머리 없는 기병'(살인을 위해 떠도는 민담 속 귀신)으로 지칭하며 "국방부는 우크라이나 내 모든 국제 부대원 대표자들을 감시·기록해왔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한국인 중에는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이근 씨가 일부 동행자와 함께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합류했다가 부상을 이유로 지난달 27일 귀국했다. 이씨 외에도 일부가 국내 언론과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군 가담 사실을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전시에 적국 부대의 구체적인 인적 구성과 현황을 파악하기 쉽지 않다는 점에서 이 자료가 러시아군의 선전용 허위 자료일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러시아군의 발표에 대해 외교부는 러시아 주재 대사관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주러 한국대사관 측은 연합뉴스에 "러시아 국방부가 공개한 자료 외에 추가로 확보한 정보는 없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