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WP "장기화하는 우크라 전쟁…`종전` 없는 남북한 같은 구도 될 수도"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2-06-19 13:38

우크라 의지 높지만 초장기 대치 상태 이어갈 수도...동부전선 '교착화'가 최선일 듯
서방 '러 승전' 최악 결과 막으려 우크라 무기 등 지원하며 장기화 대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이 마치 한반도 상황처럼 '종전' 없는 초장기 대치 상태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등 서방 국가가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전문가 분석을 전했다.
WP는 남북한이 1953년 휴전 협정을 맺은 뒤 현재까지 공식적으론 전쟁이 마무리되지 않았으며, 중무장 군인이 배치된 남북한 경계선(휴전선)에서 때때로 갈등 수위가 치솟는 상황이 발생한다고 보도했다.

WP는 현재 러시아 점령 지역과 나머지 우크라이나군 통제지역 간 대치가 길어지면 두 지역 간에 한반도의 남북 대치와 같은 구도가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최근 격전이 벌어지는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을 물리치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우크라이나군이 서방의 군수물자 지원을 받으면서 사기도 드높지만, 군의 규모나 전력 면에서 러시아군에 밀리지 않는 '교착 상태'로 버텨내는 것이 현실적으로 최선일 수 있다는 것이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최근 "러시아가 지휘체계 불안, 사기 저하, 군수 문제 등을 겪고 있지만 동부 우크라이나 상황은 러시아 쪽으로 더 기울어 있다"고 분석했다.


러시아는 전쟁 초기 키이우 점령에 실패하고 목표를 '돈바스 공략'으로 변경한 이후, 장거리 미사일 등으로 우크라이나 주요 거점을 파괴하며 점차 점령 지역을 확대하고 있다.

서방은 우크라이나가 패퇴하지 않도록 끊임없이 지원 물자를 보내면서 전쟁의 장기화에 대비하는 모습이다.

우크라이나의 승리는 요원하지만, 우크라이나가 패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최악의 결과를 막으려는 것이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주재 미국 대사 출신인 아이보 달더 시카고국제문제위원회 의장은 "교착 상태에서 미국에 주어진 것은 냉정한 선택지뿐이다. 우크라이나가 계속 피를 흘리도록 지원해주거나, 지원을 끊고 러시아의 승리를 감내하는 것이다. 다만 지원을 끊는 것은 우크라이나를 늑대 무리에 던져주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미국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넘어 이웃의 나토 회원국까지 넘보는 파국을 막기 위해 글로벌 경기침체나 식량위기 등 부작용에도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계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WP는 전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WP "장기화하는 우크라 전쟁…`종전` 없는 남북한 같은 구도 될 수도"
18일 루한스크(러시아명 루간스크)지역에서 발생한 초대형 폭발. <타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