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美 `자이언트 열돔` 공포… 2500만명 영향권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2-06-19 14:04
美 `자이언트 열돔` 공포… 2500만명 영향권
고기업이 정체해 뜨거운 공기를 대지에 가두는 열돔.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 제공>

미국에 거대한 열돔(heat dome)이 등장해 세력을 확장함으로써 수천만명이 찜통더위에 괴로움을 당할 것이라는 예보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을 강타한 폭염이 다음 주에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미 기상 당국은 지난 13일 미국 남동부 멕시코 연안과 오대호, 동부 캐롤라이나주 일대에 폭염주의보를 내리고 주민 1750만 명에게 외출을 자제하고 가능한 실내에 머물라고 권고했다. 15일에는 미국 인구의 3분의 1 거주 지역은 더위를 피해 집에 머물라는 권고가 떨어졌다.

이날도 미국 수십 개 주에서 2500만 명 넘는 사람이 폭염주의보 아래 놓였다.

열돔으로 인한 이 같은 더위가 다음 주에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열돔은 고기압이 한 지역에 정체돼 뜨거운 공기가 갇히면서 가마솥더위가 이어지는 현상을 말한다.

현재 미국 북부 평원에 머무는 열돔은 동쪽으로 이동해 다음 주에 기록적인 폭염을 몰고 올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이날 최고 기온 30도를 기록했던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경우 21일 최고 기온이 37.7도까지 치솟을 수 있다. 최고 기온이 이날 21도를 넘지 않았던 시카고도 20일에 최고 35도까지 치솟을 예정이다. 노스캐롤라이나주 롤리는 22일 최고 기온이 37.8도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같은 열돔 현상이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관측되고 있다. 특히 열돔은 빈도, 강도가 점점 높아지고 오래 지속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과학자들은 이러한 현상에 대해 기후변화를 그 원인으로 의심한다. 화석연료 사용 증가에 따라 지구온난화가 심해지자 열돔도 심해지는 경향을 보인다는 것이다. 일부 과학자는 온난화에 따른 제트기류 변화가 열돔과 관계있을 것으로 의심하기도 한다.

아직 구체적 원인이 입증되지 않았지만, 학계에선 기록적 폭염이 자연적으로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에 대해 대체적으로 수긍한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기후학 전문가 프리데리케 오토는 "기후변화는 폭염의 게임체인저"라고 지적했다. 그는 "온실가스를 대기로 쏟아붓는 인간 행위 때문에 유럽에서만 폭염 빈도가 100배 이상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비키 톰프슨 브리스톨 대학 기후 과학자도 "과학자들은 인간이 야기한 기후 변화로 인해 특정 폭염이 더 강렬해진다는 사실을 보여왔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