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1만8000달러로 무너진 비트코인…"가상화폐 시장 대학살"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2-06-19 18:17

외신 "공포 투매에 12일 연속 추락…작년 11월 최고점 대비 70% 넘게 폭락"
테라 사태 이어 코인업체 인출 중단·파산설이 투매 부채질


비트코인 가격이 2만 달러에 이어 1만9000 달러 선도 내주며 끝없는 추락을 지속했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020년 12월 이후 최저치인 개당 1만9000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게코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미국 동부 시간 기준 오후 5시 50분 현재 24시간 전과 비교해 9.6% 추락한 1만8590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비트코인은 한때 1만8000 달러 아래로 추락하기도 했다. 비트코인이 12일 연속 하락한 데에는 물가상승 압력과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한 자산에 대한 공포감 확산이 크게 작용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통화 긴축 등의 영향으로 가상화폐 업계의 스트레스가 심화하고 있다. 비트코인이 기록적으로 궤멸했다"고 보도했다. CNBC 방송은 "가상화폐 시장의 대학살"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비트코인이 2017년 강세장 사이클 당시 최고점인 1만9511달러를 뚫고 내려왔다"면서 "약 12년의 거래 역사를 통틀어 전 강세장의 꼭짓점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가상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 외에 다른 가상화폐도 일제히 추락했다. 시가총액 2위 이더리움은 1000 달러가 무너지며 900달러 선으로 내려왔다. 이는 2021년 1월 이후 최저치다. 이더리움 시세는 24시간 전과 비교해 13.3% 추락한 940.91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모두 작년 11월 역대 최고가와 비교해 70% 넘게 그 가치가 추락했다.


비트코인 2만 달러 붕괴 이후 심리적 저지선이 무너지자 공포감에 투매 물량이 쏟아졌다. 가상화폐 대부업체 제네시스의 시장 책임자 노엘 애치슨은 "가격 폭락에 따른 포지션 청산이 더 많은 청산과 부정적인 투자 심리를 촉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선 코로나19 대유행 시기에 풀렸던 유동성 거품이 꺼지면서 비트코인이 1만 달러 아래로 떨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인프라스트럭처 캐피털의 제이 햇필드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중요한 기술적 저지선이었던 2만 달러가 무너지면서 더 많은 마진콜과 강제청산을 초래해 올해 1만 달러 아래로 떨어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거시경제 환경과 더불어 가상화폐 시장의 잇따른 악재가 이번 코인 붕괴의 촉발 원인으로 진단했다. 지난달 한국산 코인 테라USD(UST)와 루나 동반 폭락에 이어 이달 들어 가상화폐 대부업체 셀시어스와 바벨 파이낸스가 '코인 런'(예치해둔 코인을 찾기 위해 몰려두는 현상)으로 인출 중단을 선언한 것이 투자 심리를 급랭시켰다.

또환 코인 폭락으로 대규모 손실을 본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우스가 자산 매각과 구제금융을 검토하자 코인 투자업체들의 연쇄 파산 위기에 불을 질렀다.

주식·외환 거래 플랫폼 오앤다의 수석 애널리스트 에드워드 모야는 "2만 달러 붕괴 이후 가상화폐에 대한 신뢰가 무너졌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1만8000달러로 무너진 비트코인…"가상화폐 시장 대학살"
비트코인 모형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