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서울시, 청년층에 매달 10만원 월세 지원

이민호 기자   lmh@
입력 2022-06-20 17:08
서울시, 청년층에 매달 10만원 월세 지원
서울시는 20일 높은 주거비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최장 10개월 간 20만원씩 월세를 지원하는 '청년월세' 신청을 28일부터 서울주거포털을 통해 받는다.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청년 두 명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청년층을 대상으로 최장 10개월 간 매달 월세 20만원을 지원한다. 만 19세에서 만 39세 이하 청년 1인 가구 총 2만명이 대상이다.


서울시는 20일 높은 주거비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최장 10개월간 20만원씩 월세를 지원하는 '청년월세' 신청을 오는 28일부터 '서울주거포털'을 통해 받는다고 밝혔다. 서울에 주민등록이 된 실거주 청년 만 18~39세(1982~2003년생)가 대상이며, 2022년 건강보험료 부과액(직장 가입자 월 10만2842원, 지역가입자 7만7067원) 기준으로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에 지원된다.
신청 가능한 나이를 신청일 기준이 아닌 연도 기준으로 완화해, 신청일 전에 생일이 지났거나 생일이 되지 않아도 신청할 수 있다. 주민등록등본 상 형제, 자매나 동거인이 있는 경우도 지원대상이다.

임차보증금 5000만원 이하 및 월세 60만원 이하 건물에 월세로 거주하는 무주택자에 지원하며, 임대차계약서를 기준으로 임차건물 소재지에 주민등록이 등재돼 있어야 한다.


시는 임차보증금과 월세 50만원 이하(임차보증금 1000만원 이하)의 청년 중 대상인원의 75%(1만5000명)를 선정할 계획이다. 재산 총액이 1억원을 초과하거나, 주택 소유자나 분양권 등 조합원 입주권 보유자, 차량시가표준액 2500만원 이상 차량 소유자, 공공 임대주택 거주 청년 등은 지원에서 제외된다. 국민기초생활수급자나 서울시 청년수당을 받는 시민들도 대상에서 제외된다.

서울시는 중위소득 60% 이하인 청년 가구를 대상으로 12개월간 20만원을 지원하는 또다른 사업을 8월 시행할 예정이다.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월세 지원이 꼭 필요한 청년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올해는 연령기준을 완화하고 대상자도 확대했다"며 "코로나19로 생활비 부담을 크게 느낄 청년들에게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호기자 lm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