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건설, 도시정비사업 독주체제… 수주액 상반기 5.7조 `작년의 4배`

이민호 기자   lmh@
입력 2022-06-20 13:30

이문·휘경 뉴타운내 시공권 등
"4년연속 1위 달성 무난할 듯"


현대건설, 도시정비사업 독주체제… 수주액 상반기  5.7조  `작년의 4배`
현대건설은 20일 서울 동대문구 이문·휘경뉴타운 내 이문4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권을 확보, 올 상반기에만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5조6988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은 이문4구역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 도시정비사업 독주체제… 수주액 상반기  5.7조  `작년의 4배`

현대건설은 20일 서울 동대문구 이문·휘경뉴타운 내 이문4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권을 확보해 올해 상반기에만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5조698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현대건설의 상반기 수주액 1조2919억원의 4배가 넘는 규모다.

이문4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지난 18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열어 조합원 찬반투표로 현대건설과 롯데건설 컨소시엄 사업단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한 바 있다.

올해 현대건설은 △대구 봉덕1동 우리재개발 △이촌 강촌 리모델링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 △강동 선사현대 리모델링 △과천 주공8·9단지 재건축 △광주 광천동 재개발 △대전 도마·변동 5구역 재개발 △이문4구역 재개발 사업 등을 수주했다.



현대건설측은 "건설사 중 유일하게 수주 5조원을 돌파했다"며 "4년 연속 업계 1위 달성도 무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추가로 △산본 무궁화주공1단지 리모델링 △부산 서금사6구역 재개발 사업 등의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윤영준 사장 취임 이후 사업분야 다각화, 수주영업조직 정비, 도시정비 특화 전문인력 충원, 시장분석으로 맞춤형 설계 및 사업조건을 제시한 것이 주효했다"고 전했다.

현대건설은 브랜드 가치를 더 높여 도시정비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빠른 사업 추진이 가능한 파트너로 조합원들의 선택에 부응할 계획이다.

이민호기자 lm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