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경찰 인사 번복 논란에…행안부-경찰청 갈등 증폭

은진 기자   jineun@
입력 2022-06-22 18:07
경찰 고위직인 치안감 전보 인사가 발표 2시간 만에 바뀐 사태와 관련해 경찰과 행정안전부 간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인사권자인 대통령실은 "인사 번복을 통해서 경찰 길들이기를 한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2일 전날(21일) 인사가 이뤄진 치안감 28명 중 7명의 보직이 2시간여 만에 바뀐 것에 대해 "대통령실은 경찰 인사안을 수정하거나 변경한 사실이 전혀 없고 행안부 장관이 제청한 대로 결재했다"며 "인사 번복을 통해 경찰 길들이기를 한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위"라고 말했다.
경찰청은 소관부처인 행안부의 실무적 실수라고 설명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경찰에서 여러 인사안을 보내고 수정·조율되는 과정이 있었다"며 "최종안인줄 알고 받았는데 나중에 (행안부 쪽으로부터) '최종안이 아니라 전 버전이다'라고 다시 통보를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먼저 발표된 인사안은 대통령 결재로 이뤄지지 않은 안이었다는 설명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았고 확인이 미흡했다"며 "대통령실·행안부·경찰청 삼자 간 크로스체크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는 전날 행안부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가 행안부 장관에 경찰에 대한 인사·지휘·징계권한을 확대해야 한다는 권고안을 발표한 직후 벌어진 것이어서 논란이 더욱 확대됐다. 경찰이 권고안에 반발하자 행안부가 '경찰 길들이기'를 위해 인사안을 뒤집은 것이라는 해석이다.
다만 행안부는 경찰의 실수로 이 같은 혼란이 벌어졌다는 입장이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를 통해 "대통령 결재가 나기 전에 경찰이 공지한 것"이라며 "경찰청이 희한하게 대통령 결재 나기 전에 자체적으로 먼저 공지하더라. 그래서 이 사달이 났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이번 사안은 중간 검토단계의 인사자료가 외부에 미리 공지돼 발생한 혼선"이라며 "행안부가 최종 결재안을 정정하거나 번복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은진기자 jineun@dt.co.kr

경찰 인사 번복 논란에…행안부-경찰청 갈등 증폭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0일 오전(현지시간) 조지아 트리빌시 윈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UNDP·ACSH 주최 공공부문 디지털 전환 세미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