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친환경 `제로시티` 플랫폼 협력...SK에코플랜트-AWS 손잡았다

이민호 기자   lmh@
입력 2022-06-22 11:17
친환경 `제로시티` 플랫폼 협력...SK에코플랜트-AWS 손잡았다
SK에코플랜트는 22일 AWS와 협약식을 갖고 '제로 시티(Zero City)' 구현을 위한 친환경 디지털 솔루션 및 플랫폼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박경일(왼쪽) SK에코플랜트 사장과 함기호 AWS코리아 대표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제공 = 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협약을 맺고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 환경산업 고도화를 위한 디지털 솔루션 및 데이터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SK에코플랜트는 22일 AWS와 '제로시티(Zero City)' 구현을 위한 친환경 디지털 솔루션 및 플랫폼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로 시티는 탄소 제로, 폐기물 제로가 구현되는 순환경제 모델이다.
SK에코플랜트측은 "이번 협약으로 AWS 클라우드 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해 환경산업 고도화를 위한 디지털 솔루션 및 데이터 플랫폼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며 "글로벌 환경 사업자라면 누구나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지난해 AWS와 협력해 폐기물 소각로 운영 효율을 높이고 이산화탄소 등 오염 물질 배출을 저감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솔루션을 개발했다"며 "계열사인 충청환경에너지의 소각장에 적용해 폐기물을 태울 때 발생하는 소각열을 인근 공업단지에 스팀(증기에너지)로 공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 솔루션을 앞으로 산하 4개 소각장에 적용하면 소나무 약 1만2000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인 연평균 1600톤(t)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단순 페기물 관리 사업이 아니라 순환 경제에서의 새로운 에너지 산업"이라며 "소각장은 발전소로, 매립장과 폐기물 처리시설은 메탄가스를 활용한 수소 생산 시설로 개발해 세계로 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이민호기자 lm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