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29일부터 주 8회 운항

이민호 기자   lmh@
입력 2022-06-22 17:01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29일부터 주 8회 운항
국토교통부·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는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달 29일부터 일주일에 8회 왕복 운항하기로 일본 측과 합의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사진은 2020년 2월 8일 일본 도쿄 하네다 공항에 한국과 일본의 항공기가 나란히 대기하던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로 2020년 3월 이후 운항이 중단됐던 김포-하네다 노선의 운항이 29일 다시 시작된다. 2년 3개월만에 일이다.


국토교통부와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22일 양국 항공 당국간 화상회의를 통해 김포-하네다 노선을 29일부터 주 8회 운항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11일 한일 의원연맹 회장단 면담 후 양국 관계 회복 의지를 밝히고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국토부, 외교부는 일본 국토교통성, 외무성과 김포-하네다 노선 복원 협의를 진행해 21일 재개를 합의했다.


양국은 항공편 재개와 함께 2020년 4월 이후 중단된 관광 목적 단기방문 비자 발급도 재개, 한국-일본 간 관광이 다시 시작된다. 국토부는 항공편 수요 증가세와 항공사 준비상황 등을 고려해 7월부터 운항스케줄을 늘릴 예정이다. 2003년 개항한 김포-하네다 노선은 양국 수도로 접근성이 우수해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달하는 대표적인 한일 간 노선으로 자리잡았다.

문체부는 국내 방문 외국인 관광객에 대한 환대부스를 열고, 방한관광 재개를 홍보할 예정이다. 또 하반기에는 일본 주요 도시에 한국관광 설명회를 개최, 여행박람회를 통해 관광업계 네트워크 복원도 촉진할 방침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김포-하네다 노선은 서울과 도쿄를 잇는 양국 교류의 상징성이 높은 노선"이라며 "한일 간 교류를 활성화시킬 마중물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이민호기자 lmh@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