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토스뱅크 1000억 유상증자… 자본금 9500억으로 늘어나

문혜현 기자   moone@
입력 2022-06-22 11:03
인터넷 은행인 토스뱅크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증자는 지난 2월 두번째 유상증자 이후 4개월 만이다.이로써 토스뱅크는 출범 후 지금까지 세 차례에 걸쳐 7000억원의 자본을 추가 확보했다.


이번 증자에선 주당 발행가 5000원에 총 2000만주가 신규 발행된다. 2000만주 가운데 보통주는 1500만주, 전환주는 500만주로 발행된다. 유상증자 납입일은 오는 29일이며, 증자를 마치면 토스뱅크의 납입자본금은 총 9500억원으로 늘어난다.
토스뱅크는 올 1월 여신영업 재개와 함께 성장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개인 신용대출 상품의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35.2%(5월말 기준)에 이른다다. 인터넷은행 설립 본연의 취지인 중저신용 고객의 포용금융에 집중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주주사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여수신 영업을 확대할 수 있는 추가 자본금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바탕으로 자본건전성을 강화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여 은행에 대한 고객 경험을 바꾸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문혜현기자 moone@dt.co.kr

토스뱅크 1000억 유상증자… 자본금 9500억으로 늘어나
토스뱅크가 10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토스뱅크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