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금융사기 피해 절반 이상, 단 한푼도 못 돌려받았다

유선희 기자   view@
입력 2022-06-22 16:07
금융사기 피해자들은 1인당 평균 2000만원이 넘는 피해를 봤으며, 절반 이상은 피해액을 회수하지 못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금융소비자보호재단은 지난 2월 중순부터 3월 초순까지 전국 성인 2000명을 대상으로 한 '2022년 금융사기 현황 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지난 3년간 금융사기에 노출된 경험이 있는 응답자 비율은 48.0%, 평균 노출 횟수는 7.5회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금융사기로 금전적 피해를 본 비율은 3.3%였으며, 평균 피해 금액은 2141만원으로 집계됐다. 피해 금액은 100만∼1000만원 미만이 22.6%로 가장 많았고, 1000만∼3000만원 미만은 20.2%였다. 연령대별 평균 피해 금액은 40대 3963만원, 50대 2475만원, 60대 1841만원, 30대 1775만원, 20대 1295만원 등이었다. 금전적 피해를 본 응답자의 25.8%만 피해 금액을 전부 회수했다고 답했다. 절반이 넘는 54.5%가 피해 금액을 전혀 회수하지 못했으며, 19.7%는 일부만 회수했다.


금융사기 유형은 투자정보를 알려주겠다며 리딩방 등을 통해 접근하는 불법 유사투자자문업, 정부 지원 빙자 사기, 범죄 연루 연락, 구매하지 않은 물건의 대금 결제 등이 주류였다. 금융사기 노출 경로(복수 응답)는 문자 메시지와 카카오톡이 70.4%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전화(38.7%), SNS(7.9%), 이메일(5.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피해자의 40.5%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답했다. 또 83.3%는 스트레스, 자신감 하락, 지속적인 우울감 등 심리적 고충을 경험했다.

재단은 "대부분 금융사기는 문자, 카카오톡, 전화 등 비대면 채널을 이용해 이뤄지고 사기 유형도 다양해지는 추세"라며 "금융사기 예방 교육과 정보 제공을 더욱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유선희기자 view@dt.co.kr
금융사기 피해 절반 이상, 단 한푼도 못 돌려받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