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중증장애인 일상 자립 도와요" KT, AI 케어서비스 무상제공

김나인 기자   silkni@
입력 2022-06-23 14:06
KT는 신체 기능에 제한이 있거나 보행이 어려워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 탈시설 중증장애인 가구를 대상으로 AI(인공지능) 케어서비스를 보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중증장애인 일상 자립을 위한 사회적 안전망이 절실한 가운데 AI와 IoT(사물인터넷) 등 디지털 기술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KT는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10여 곳에 AI 스피커와 IoT 기기를 연동해 중증장애인의 생활 공간을 스마트홈으로 구현하고, 이를 기반으로 365일 24시간 AI 케어서비스를 무상 제공한다.

앞서 연세대 교원창업벤처 엠엘피, 서울북부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와 협력해 대상 가구를 선정하고 대상자의 질환이나 환경에 따라 각기 다른 수요를 파악해 3개월 간 사전 리서치를 해왔다.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은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 조명을 비롯해 선풍기 등 가전을 제어할 수 있게 됐다. 또 외부인 방문 시 비밀번호를 노출하거나 현관까지 이동하지 않아도 원격으로 방문객을 확인하고 문을 열어줄 수 있다. 위급 시에는 KT 텔레캅-119 연계 시스템을 통해 24시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약 복용 시간을 알려주거나 지니뮤직을 통한 음악 서비스, 인지 장애 예방을 위한 게임 등 종합적인 건강 돌봄·생활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KT는 지난해부터 지자체와 함께 독거 혹은 치매 노인 대상으로 AI 케어서비스를 보급해 왔으며, 중증장애인과 같이 대상과 서비스 영역을 확장했다. 앞으로도 정부기관 및 지자체와 협력해 디지털 플랫폼 역량을 활용한 취약계층 돌봄 분야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김무성 KT ESG경영추진실장(상무)은 "앞으로도 디지털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사회적 약자 앞에 놓인 장벽을 허물고 이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

"중증장애인 일상 자립 도와요" KT, AI 케어서비스 무상제공
중증장애인 A씨가 서울 홍제동 자택에서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 가전기기를 제어하고 있다. KT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